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비바람속에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비바람속에서

    현대음악작품

     모윤숙(毛允淑) 작시, 김성태(金聖泰) 작곡의 교성곡(交聲曲).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비바람속에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모윤숙(毛允淑) 작시, 김성태(金聖泰) 작곡의 교성곡(交聲曲).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부수립 1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서 김동진(金東振)의 「국군은 죽어서 말한다」와 더불어 정부에 의해 위촉받아 창작된 곡으로 1958년 8월 15일 대한극장에서 공연되었다.
    관현악과 메조소프라노·바리톤 독창과 혼성합창으로 이루어진 곡으로 우리나라 교성곡의 시작으로서 중요한 틀을 이루었다.
    “긴 강물 동으로 맑게 흐르는 산줄기, 외바다 아름다운 봉우리, 이 터전 푸른 들에 한겨레 이루어 만대를 이어가며 살아왔으니……”라고 도입부가 시작되는 이 곡은 연주시간 20분 정도의 장엄한 교성곡으로, 메조소프라노 김혜경(金惠卿), 바리톤 양천종(梁天鍾), 연합합창단의 노래와 합창지도 이남수(李南洙), 임원식(林元植)이 지휘한 KBS교향악단의 연주로 초연되었다.
    “샘같이 맑은 혼 가슴마다 넘쳐흘러 어제의 어둠을 헤치고 일어서리니, 손을 잡고 찬란한 이 하늘 아래 또 하나의 광복을 이룰 때까지 동포여 동포여 함께 나가자 함께 나가자. 내일의 광복은 통일의 광복, 삼천만 삼천만 한데 뭉쳐 한데 뭉쳐 일어설 나라.”로 장엄한 행진곡풍으로, 대단원으로 종결되는 이 교성곡은 당시 사회상황으로 정부의 위촉작품, 공연의 규모 등에서 창작 진흥에 중요한 관건이 되는 작품이었으며 작품의 내용과 연주의 효과면에서도 긍정적인 반향을 일으켰다.
    정부의 위촉작품은 그 뒤 1975년 광복 30주년에 즈음해서 「민족의 행진」이라는 교성곡으로 이어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상만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