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각유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각유(覺猷)

    불교인물

     고려후기 경주 기림사 주지, 대선사 등을 역임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각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경주 기림사 주지, 대선사 등을 역임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자세한 생애는 알 수 없으나, 13세기 중·후반에 걸쳐 활동한 내용이 일부 전한다. 1258년(고종 45)에는 경주기림사(祇林寺) 주지로 있었으며, 대선사(大禪師)라고 표현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선종 또는 천태종(天台宗) 소속의 승려였던 것 같다.
    그에 관한 기록은 『삼국유사』에 전하는 내용이 전부인데, 권3 「탑상」편의 ‘낙산2대성’조와 ‘전후소장사리’조 두 곳에 실려 있다.
    ‘낙산2대성’조에 실려 있는 내용은 신라 의상이 낙산사(洛山寺)에 간직해 두었던 보주(寶珠)가 몽고군의 침입으로 위험에 처하게 되자 1258년 각유가 왕실에서 그것을 직접 간직해 달라는 요청을 했다는 것으로 이루어져 있다.
    그리고 ‘전후소장사리’조에는 고려 예종(睿宗) 때 전래된 불아(佛牙)가 중간에 분실되었다가 다시 봉안되는 과정을 각유가 이야기했다는 내용이 실려 있다.
    특히 이 내용의 뒤에는 ‘전 기림사 대선사 각유가 친히 목격한 바를 이야기하여 내가 기록하게 된 것이다’는 일연(一然)의 기록이 있어 『삼국유사』 저자 일연과의 상관성도 함께 살펴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김상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