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군굿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군굿(府君─)

    민간신앙의식행사

     서울 지역의 마을굿인 부군당(府君堂)굿에서 부군신을 모시는 굿거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군굿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부군당굿 / 부군거리
    이칭
    부군거리
    분야
    민간신앙
    유형
    의식행사
    성격
    굿거리
    행사장소
    서울 지역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서울 지역의 마을굿인 부군당(府君堂)굿에서 부군신을 모시는 굿거리.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부군거리’라고도 한다.
    ‘부군신’은 당신(堂神)이자 마을 수호신인 동신(洞神)으로, 흔히 부군할아버지ㆍ부군할머니로 불린다. 부군거리는 이러한 기능을 가진 부군신에게 마을의 안녕과 번영을 기원하는 굿거리이다.
    부군이란 본래 한대(漢代)의 태수(太守) 칭호이고, 부군당은 옛날 관청에 두던 사당의 이름이다. 『문헌비고』에 보면, “본조 풍속에, 도하 관부들에는 으레 수호신을 모신 한 작은 숲을 두고 그 사당에 지전을 걸고 부군이라 일컫는다(本朝風俗 都下官府 例置一小守叢 祠掛紙錢 號曰府君).”고 하였다.
    부군신은 서울에서만 보이는 독특한 동신이다. 부군당굿에서 부군거리의 순서는 부정거리ㆍ가망청배ㆍ서낭맞이ㆍ본향바램에 이어서 행해진다.
    무복은 신당 앞에서 부군옷을 갈아입고, 그 위에 남쾌자를 입으며, 다시 그 위에 홍철릭[紅天翼]과 남철릭[藍天翼]을 포개 입는다. 무당은 홍갓을 쓰고 무악에 맞추어서 춤을 추다가 언월도(偃月刀)를 들고 갖가지 공수를 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서울의 민간신앙  (이재곤, 백산출판사, 1996)

    • 『한국민속논고(韓國民俗論攷)』(장주근,계몽사,1986)

    • 『한국무속연구(韓國巫俗硏究)』(김태곤,집문당,1981)

    • 『한국(韓國)의 향토신앙(鄕土信仰)』(장주근,을유문화사,1975)

    • 『서울지역(地域)의 무속(巫俗)』(김태곤 외,문화재관리국,197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헌선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