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부안동문안당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부안동문안당산(扶安東門─堂山)

    민간신앙문화재 | 유적

     전라북도 부안군 부안읍에 있는 솟대 형태의 당산.   석조신간(石鳥神竿). 국가민속문화재.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부안동문안당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라북도 부안군 부안읍에 있는 솟대 형태의 당산.석조신간(石鳥神竿). 국가민속문화재.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3기(基). 중요민속자료 제19호. ‘당산’이라 하는 석조신간(石鳥神竿) 1기와 상원주장군(上元周將軍)과 하원당장군(下元唐將軍)으로 불리는 석장승 한쌍으로 이들은 당산목(堂山木) 한그루와 함께 마을의 수호신으로 받들어지고 있다. 석조신간은 동문안당산의 주신이다.
    이 당산은 높이 320㎝의 화강암 기둥으로, 위에는 돌로 조각한 새(오리)가 돌기둥과 맞추어져 서북쪽을 향하여 앉아 있다. 이 당산에서 동쪽으로 약 50m 지점에는 당산목이 있고, 그 사이에 길 양쪽으로 석장승이 마주보고 서 있다.
    길 동쪽에 있는 것이 여신상으로 높이가 226㎝이고, 몸통에 ‘하원당장군’이라 써 있다. 서쪽에 있는 남신상은 높이가 167㎝이고, 몸통에 ‘상원주장군’이라 써 있으며, 제주도의 돌하루방과 비슷한 모양으로 머리에 벙거지를 쓰고 있다.
    마을에서는 매년 음력 정월보름에 당산제를 지내고 줄다리기를 한 다음 그 줄을 석조신간에 감아놓는다. 이것을 ‘옷입힌다’고 한다.
    이 당산은 큰 돌기둥으로 되어 있다는 점에서 ‘고창오거리당산’과 비슷하나, 고창의 것은 삿갓이나 갓을 쓴 모양의 화표주(華表柱)에 가까운 데 비하여, 이 동문안 당산은 새를 상부에 앉힌 점이 다르다.
    즉, 새를 앉힌 것은 민간에 널리 전하고 있는 ‘솟대’라는 신간을 돌로 바꾼 것으로 보인다. 따라서, 이 당산은 나무장승이 돌장승으로 되는 것과 마찬가지로 솟대가 돌로 바뀌는 과정을 보여주는 좋은 예라 할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최길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