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남소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남소문(南小門)

    건축유적

     조선시대 서울 광희문(光熙門) 남쪽 남산 봉수대(烽燧臺) 동쪽에 있었던 성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남소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서울 광희문(光熙門) 남쪽 남산 봉수대(烽燧臺) 동쪽에 있었던 성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흥인지문(興仁之門)주 01)숭례문(崇禮門)주 02) 사이에 있는 광희문(속칭 水口門)을 남소문이라 오인한 예도 있으나 별도로 남소문이 있었다.
    남소문을 설치한 것은 1457년(세조 3)이며, 새로 이 문을 설치하게 된 것은 한강 나루를 통하여 남쪽으로 가려면 광희문을 통과하게 되는데, 그것은 거리가 멀고 불편하므로 한강 나루터를 도성에서 곧바로 통과하여 나갈 수 있는 문을 하나 새로 설치하는 것이 좋겠다는 건의가 있었고, 세조도 그렇게 하는 것이 좋겠다고 생각하여 새로 이 문을 설치하게 되었다.
    그러나 남소문은 설치된 지 12년만인 1469년(예종 1)에 임원준(任元濬) 등의 건의에 의하여 폐지되는데, 그 이유는 실용에 있어서 별로 도움이 되지 못할 뿐만 아니라, 음양가(陰陽家)에서 손방(巽方)주 03)을 꺼려하였기 때문이다.
    또한, 문을 설치한 뒤에 의경세자(懿敬世子)주 04)가 사망하여 음양가의 주장이 맞았다는 것이었다. 그 뒤 명종·숙종 때에 다시 남소문을 개통하자는 의견이 다시 제기되었으나 풍수금기설(風水禁忌說)에 의한 반대론에 부딪혀 끝내 개통을 보지 못하였다. 남소문이 언제 없어졌는지 확실한 시기는 알 수 없으며, 지금은 그 흔적조차도 찾아볼 수 없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東大門
    주02
    南大門
    주03
    正東南方
    주04
    世祖의 世子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장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