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백광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백광현(白光炫)

    의약학인물

     조선시대 내의원의관, 강령현감,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의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백광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내의원의관, 강령현감, 지중추부사 등을 역임한 의관.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임천(林川). 자는 숙미(叔微). 혼자의 힘으로 의술을 익혀 침술의 권위자가 되었다. 처음에는 주로 말[馬]의 병을 치료하다가 사람의 종기를 침으로 완치시켜 명성을 얻었다. 현종 때 치종(治腫) 교수로 내의원 의관을 겸하였다.
    또, 현종의 항종(項腫)과 효종비 인선왕후(仁宣王后)의 발제종창(髮際腫瘡), 숙종의 후종(喉腫)과 제종(臍腫)을 침으로 치료하였다. 1684년(숙종 10) 강령현감(康翎縣監), 1691년 지중추부사(知中樞府事), 이듬해 숭록대부(崇祿大夫)에까지 이르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김신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