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오영진(吳泳鎭)

연극인물

 해방 이후 「시집가는 날」, 「하늘은 나의 지붕」, 「종이 울리는 새벽」 등의 작품을 낸 극작가.   시나리오작가, 영화이론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오영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해방 이후 「시집가는 날」, 「하늘은 나의 지붕」, 「종이 울리는 새벽」 등의 작품을 낸 극작가.시나리오작가, 영화이론가.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호는 우천(又川). 평양 출신. 민족지도자 오윤선(吳胤善) 장로의 삼남매 중 막내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평양고등보통학교(平壤高等普通學校)를 거쳐 경성제국대학 조선어문학과를 졸업하였다. 대학시절에 「영화예술론」이라는 논문을 『조선일보』에 발표함으로써 문단에 데뷔했고, 1938년에 「영남여성의 내방가사」라는 논문으로 대학을 졸업하였다.
문맹자가 많았던 당시 민족계몽을 위해서는 영화가 좋겠다는 생각으로 영화작가가 되기 위해서 동경으로 건너가 동경발성영화제작소에 입사하여 영화를 연구하였다. 1942년 귀국하여 숭인상업학교에 근무하고, 1945년 조선민주당 조직에 참여했으며, 1950년 전국문화단체총연합회(약칭 문총) 사무국차장에 피임되었다.
1952년 중앙문화사 사장 및 월간 『문학예술』 주간을 역임하였고, 그 뒤로도 예술원 회원·국제펜클럽회원·국제연극인협회(International Theater Institute, ITI) 한국본부부위원장·시나리오작가협회 고문·국제대학교수 등을 역임하였다. 1942년에 처녀시나리오 「배뱅이굿」을 발표하였고, 이어서 「맹진사댁 경사」를 발표하여 각광을 받았다.
그는 안창호(安昌浩)·조만식(曺晩植) 등 민족지도자들의 영향을 받아 조선인 학도지원병제에 반대하다가 일본 경찰에 피검되기도 하였다. 광복 직후에는 평양에서 조만식의 측근으로 우익민족주의 정치운동을 벌이다가 월남하여 공산테러리스트에게 총격을 받아 사경을 헤맨 적도 있을 만큼 철저한 항일반공투사였다.
정치에서 손을 뗀 뒤로는 희곡과 시나리오, 영화평론 등을 썼으며, 오리온영화사를 설립, 운영하였다. 6·25전쟁중에는 월남문인들과 함께 문총북한지부(文總北韓支部)도 만들었고, 월간 『문학예술』지도 운영하였다. 전쟁 직후 미국을 시찰하였고, ITI한국본부부위원장으로 유럽도 여행하였다.
대표적 시나리오로 꼽히는 「시집가는 날」로 아시아영화제의 최우수희극상을 받았고 예술원회원으로 피선되기도 하였다.
그리고 장면(張勉) 정권 때 국무총리 문화담당 특별고문과 5·16군사정변 직후 최고회의 자문위원을 지냈으며 조민당(朝民黨) 당수도 역임하였다. 1960년대 후반에 잠시 국제대학교수도 역임하였지만 희곡창작에 더욱 전념하였다.
정치와 손을 뗀 뒤로는 오로지 창작에만 몰두하였고, 1970년대에 들어서는 건강관계로 고통을 많이 받았다.
영화평론과 시나리오로 출발해서 한국영화 발전에 크게 기여한 그는 「하늘은 나의 지붕」·「종이 울리는 새벽」·「심청」 등의 우수한 시나리오작품을 많이 남겼고, 「살아 있는 이중생각하」·「해녀 뭍에 오르다」·「허생전 許生傳」·「동천홍 東天紅」·「무희 舞姬」 등의 희곡작품을 발표하였다.
그의 작품은 대체로 희극적 세계로서 현세의 어리석음이나 물욕을 비웃고 꾸짖는 경향을 띠고 있다. 그는 작품의 소재를 전통적인 민속과 고전소설에서 많이 가져오고 독특한 표현양식을 구사하였다.
「배뱅이굿」·「맹진사댁 경사」·「한네의 승천」 등 3부작은 관혼상제(冠婚喪祭)를 소재의 원천으로 한 작품이며, 「나의 당신」이나 「허생전」 같은 작품은 고전소설의 현대적 재창조라고 볼 수 있는 작품들로, 그의 이러한 작품들은 전통의 현대화라는 측면에서 모범적인 예를 제공하였다.
그는 민속 등 고전의 재창조를 통한 전통단절을 극복하는 데 그치지 않고, 말년에는 격렬한 반일·반공작품을 쓰기도 하였다. 「아빠빠를 입었어요」나 「모자이크게임」 등은 배일사상(排日思想)을 주제로 삼고 있으며, 「무희」는 반공정신을 주제로 하고 있다.
이 밖에도 병원에 장기입원해 있는 동안 「며느리」·「부부」·「누나」·「섹스」 등 사이코드라마를 쓰기도 하였다. 그는 특히 한국인의 해학과 풍자를 잘 표현한 뛰어난 희극작가로 평가되며 전통소재를 현대화하는 데 재질을 보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오영수희곡집(吳泳鎭戱曲集)』 (ITI한국본부 편,1976)

  • 『한국현개희곡사(韓國現代戱曲史)』 ( 류민영 ,홍성사,198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유민영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