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임담(林潭)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대사간, 도승지,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임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대사간, 도승지, 이조판서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나주(羅州). 임붕(林鵬)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임복(林復)이고, 아버지는 관찰사 임서(林㥠)이며, 어머니는 구성부사 임식(林植)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16년(광해군 8) 생원이 되고, 1635년(인조 13) 증광문과에 병과로 급제하여, 이듬해 병자호란 때 사헌부지평으로 남한산성에 들어가 총융사의 종사관이 되어 남격대(南格臺)를 수비하였고, 화의가 성립된 뒤 진휼어사(賑恤御史)로 호남지방에 내려갔다.
1639년 좌승지로 사은부사(謝恩副使)가 되어 청나라에 다녀왔고, 1644년 경상도관찰사로 서원이 사당화하는 폐습을 상소하였다. 1646년 충청도관찰사로 유탁(柳濯)의 모반사건을 처결, 그 공으로 품계가 오르고 토지를 하사받았다.
그 뒤 형조·예조·병조·이조의 참판과 대사간·도승지를 거쳐 이조판서가 되고, 1650년(효종 1) 다시 사은부사로 청나라에 다녀와서 지경연사(知經筵事)를 겸하였다. 1652년 청나라 사신의 반송사(伴送使)로 다녀오다가 가산에서 죽었다.
천품이 영오(穎悟)주 01)하고 풍의(風儀)가 활달하였으며, 희노(喜怒)를 표정에 나타내지 않고 호오(好惡)에 치우침이 없었다. 식견이 넓고 깊었으며 전략에도 밝았다. 영의정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충익(忠翼)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밝고 명석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임영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