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혜문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혜문(惠文)

    불교인물

     고려후기 선종인 가지산문에 출가하여 대선사를 역임한 승려.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혜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선종인 가지산문에 출가하여 대선사를 역임한 승려.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가지산문(迦智山門)의 선승(禪僧)이다. 성은 남씨(南氏). 자는 빈빈(彬彬), 호는 월송화상(月松和尙). 고성 출신. 선종인 가지산문에 출가하였다. 30세가 넘어 승과에 급제하였고, 몇 단계의 법계를 거쳐 대선사에 이르렀다.
    1232년(고종 19) 전후에 화악사(華嶽寺)에 주석하였고, 몽고의 침략으로 강화도로 도읍을 옮기던 1232년 운문사(雲門寺)로 옮겨 3년 동안 머무르다가 1234년에 죽었다. 성품이 강직하여 당대의 사대부들이 그를 좋아하였는데, 이인로(李仁老)·이규보(李奎報)·최종선(崔宗善)·유충기(劉冲基) 등과 교유하였다.
    시 짓기를 즐겨 산인체(山人體)를 체득하였는데, 보현사시(普賢寺詩)·천수사시(天壽寺詩)·천룡사시(天龍寺詩)·수다사시(水多寺詩) 등은 지금도 전해지고 있다. 제자에 담이(湛伊)가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상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