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수국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수국사(監修國史)

    고려시대사제도

     고려시대 사관(史館)의 최고 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수국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시대 사관(史館)의 최고 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는 삼국시대 이래의 개인편찬사서체제(個人編纂纂史書體制)를 지양하고 국초부터 당나라제도를 본받아 사관(史館)을 두고 사관(史官)이 한곳에 모여 사서를 나누어 편찬하는 체제, 즉 사서분찬체제(史書分纂體制)를 만들어 냈다.
    사관에 배치된 사관은 감수국사·수국사(修國史)·동수국사(同修國史)·수찬관(修撰官)·직사관(直史館)이 있었는데, 장관인 감수국사는 시중이 겸한다고 되어 있다.
    감수국사를 시중이 겸하는 문제는 현종 때부터 『칠대실록(七代實錄)』을 편찬할 적에 첫 번째로 감수국사가 된 최항(崔沆)은 참지정사(參知政事, 정2품), 두 번째의 이공(李龔)은 내사시랑평장사(內史侍郎平章事, 정2품), 세번째의 왕가도(王可道)는 문하시랑동내사문하평장사(門下侍郎同內史門下平章事, 정2품)로 이를 겸하고 있는 것을 보면 『고려사』 백관지에 보이는 것처럼 반드시 문하시중이 겸한 것은 아니었다.
    고려 전기(태조∼의종)에 감수국사로 임명된 사람을 추려보면 정2품의 문하시랑평장사가 가장 많고 다음이 역시 정2품의 중서시랑평장사로 나타나 있다. 감수국사는 1308년(충렬왕 34)에 충선왕이 사관을 문한서(文翰署)에 합하여 예문춘추관(藝文春秋館)을 둘 때 없어졌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성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