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국포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국포집(菊圃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강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75년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국포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강박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775년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2권 6책. 목판본. 1775년(영조 51) 채제공(蔡濟恭)과 아들 필악(必岳)이 편집, 간행하였다. 권두에 채제공의 서문이 있다. 규장각 도서에 있다.
    권1∼6에 시 1,066수, 권7에 소차(疏箚) 8편, 권8에 서(書)·서(序) 7편, 기 7편, 설 3편, 권9에 묘지명 11편, 묘갈명 3편, 행장·유사 각 1편, 권10에 제문 18편, 권11에 애사 9편, 발 10편, 잡저 10편, 권12에 책문(策文) 2편, 만록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에 대해 채제공은 서문에서 “창울(蒼鬱), 노건(老健)하다.”고 높이 평가하였다. 그는 오상렴(吳尙濂)·채팽윤(蔡彭胤)의 시맥을 이은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오언고풍(五言古風)에서는 뜻이 유원하여 깊은 함축미를 느끼게 한다.
    소는 사직소가 대부분이고, 그밖에 「주역복괘연의소(周易復卦演義疏)」와 같이 학문적인 내용의 소가 있어 주목을 끈다. 기의 「행양소기(杏陽小記)」는 광주(廣州)의 퇴촌(退村)과 행양리(杏陽里)의 유래를 소개한 글이다.
    잡저의 「묵지간금(墨池揀金)」에서는 각종 서법(書法)의 원류를 종합, 소개하고 있다. 만록은 「한묵지희(翰墨識戱)」·「총명쇄록(聰明瑣錄)」으로 편명이 되어 있는데, 시문에 대한 평론, 또는 역사적 인물이나 사건에 대해 보고 들은 것 등을 기록한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석무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