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금위대장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금위대장(禁衛大將)

    조선시대사제도

     조선 후기 군영문(軍營門) 중 금위영(禁衛營)의 종2품 무관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금위대장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조선시대사
    유형
    제도
    성격
    관직
    시행시기
    조선 후기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 군영문(軍營門) 중 금위영(禁衛營)의 종2품 무관직.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682년(숙종 8) 병조판서 김석주(金錫胄)의 건의에 따라 훈련도감 소관군, 영부표하별대(營部標下別隊)·병조 정초군(兵曹精抄軍)에서 각각 일부를 차출, 금군(禁軍)의 성격을 띤 금위영을 조직하고 당장 대장직(大將職)을 맡길 사람이 마땅하지 않아 우선 병조판서가 겸대(兼帶)하도록 하였다.
    그 뒤 1685년에 정식으로 병조판서가 종2품의 대장을 겸하도록 규정하였다가 1754년(영조 30)에는 별도의 대장 1인을 두어 실제로 금위영을 통할하도록 하였다.
    금위영은 그 맡은 바 업무가 용호영(龍虎營)과 중복될 뿐만 아니라 재정상의 이유로 혁파하자는 안이 때때로 대두되었으며, 1777년 정조는 금위영이 유명무실하다 하여 금위대장의 직위를 금위사(禁衛使)로 격하시킬 뜻을 비치기도 하였으나, 1881년(고종 18)까지 존속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문수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