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남조선신민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남조선신민당(南朝鮮新民黨)

    정치단체

     1946년 조선신민당의 경성특별위원회를 개칭한 좌익정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남조선신민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46년 조선신민당의 경성특별위원회를 개칭한 좌익정당.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중국공산당의 본거지인 옌안(延安)과 그들의 군조직인 팔로군(八路軍)에서 우리 나라의 독립쟁취를 위하여 싸우던 김두봉(金枓奉)·최창익(崔昌益)·한빈(韓斌) 등은 조선독립동맹을 결성한 바 있었다.
    이들은 조국이 광복되자 북한으로 들어와 조직 속의 김무정(金武亭)·김창만(金昌滿)·이상조(李相朝)·박일우(朴一禹)·허정숙(許貞淑) 등 소장파 정예분자들을 공산당에 들여보내면서 1946년 2월 중순부터 공식적인 정치활동을 벌이게 되었다.
    이리하여 2월 16일에 조선신민당을 정식으로 발당시켜 북한에서 조직을 끝낸 뒤, 이미 그해 2월 3일서울에 한빈 등을 파견하여 조직한 ‘경성특별위원회’를 그 해 7월 14일 ‘남조선신민당 중앙위원회’로 개편하고, 위원장에 백남운(白南雲), 부위원장에 정노식(鄭魯湜)을 앉혔다.
    남조선신민당은 조선인민당 및 조선공산당과 3당 합동을 교섭하는 과정에서 분파적으로 사회노동당 결성에 가담하게 됨으로써 북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로부터 좌익기회주의라는 비난을 받기도 하였다.
    북한에서는 이미 조선신민당의 전조직이 북로당으로 합당된 뒤여서, 원래 평양에 본부를 둔 조선신민당의 분신 조직에 불과한 남조선신민당이 남조선로동당(약칭)으로 전원 합동하지 않고 분파적으로나마 사회로동당(社會勞動黨, 약칭: 사로당) 결성에 가담한 것은 북로당의 입장에 유리한 국면이었다.
    남조선신민당은 1946년 11월 23일 남조선노동당이 결성되자 이에 흡수, 통합되어 그 존재가 없어지고 말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항전별곡  (이정식 · 한홍구 편, 거름사, 1986)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창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