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문체반정(文體反正)

한문학개념용어

 조선후기 정조 때에 유행한 한문문체를 개혁하여 순정고문으로 환원시키려던 정책.   문체순정·문체파동·비변문체·문체지교정·귀정.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문체반정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문체순정(文體醇正), 문체파동(文體波動), 비변문체(丕變文體), 문체지교정(文體之矯正), 귀정(歸正)
분야
한문학
유형
개념용어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정조 때에 유행한 한문문체를 개혁하여 순정고문으로 환원시키려던 정책.문체순정·문체파동·비변문체·문체지교정·귀정.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문체순정(文體醇正)’, ‘문체파동(文體波動)’이라고도 한다. 특히 1788년 서학에 대한 문제가 본격화되는 정국 상황 아래에서 이를 능동적으로 헤쳐 나가기 위해 정조에 의해 마련된 일련의 문체 정책을 의미한다.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고교형(高橋亨)의 연구 이래 통상 ‘문체반정(文體反正)’으로 지칭되지만 이는 정조 당시에 사용하던 용어는 아니다. 특히 ‘반정(反正)’이란 용어가 지니는 정치적 함의로 인해 재고의 여지가 많다. 당시에는 ‘비변문체(丕變文體)’, ‘문체지교정(文體之矯正)’, ‘귀정(歸正)’ 등이 사용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정조 당시는 패관잡기나 명말청초(明末淸初) 중국 문인들의 문집에 영향을 받아 개성주의에 입각한 참신한 문체가 크게 유행하였다. 이에 대해 정조는 서양학, 패관잡기, 명말청초의 문집을 사(邪)로 규정하고, 이를 배격함으로써 순정한 고문의 문풍을 회복하고자 하였다. ‘문체반정’은 그 성격에 있어서 1792년에 일어난 일련의 문체관련 사건을 지칭하며 동시에 정조가 추진한 문체 정책을 일컫는 복합적 성격을 띤다.
직접적 계기는 1792년 이동직(李東稷)이 정조의 총애를 받던 남인 시파(時派) 이가환(李家煥)의 문체를 문제 삼아 상소를 올린 것에서 시작되었다. 이에 대해 정조는 이가환을 두둔하며 당시 유행하던 불순한 문체는 박지원(朴趾源)과 그의 저작인 『열하일기(熱河日記)』에 근원이 있다고 하여 박지원으로 하여금 순정한 고문을 지어 바칠 것을 명하였다. 그러나 이에 앞서 정조는 당시 유행하던 패관잡기체의 문체에 비판적 의식을 지니고 있었다. 1787년 이상황(李相璜)과 김조순(金祖淳)이 한원(翰苑)에서 숙직하며 『당송백가소설』, 『평산냉연(平山冷燕)』 등의 책을 보다가 발각되자 정조는 두 사람에게 오로지 경전에 힘쓰고 잡서를 보지 말라고 하였다. 또 정조는 1791년에 서학문제에 대한 대처방안으로 “서양학을 금하려면 먼저 패관잡기부터 금해야 하고, 패관잡기를 금하려면 먼저 명말청초 문집부터 금해야 한다.”는 원칙을 제시하였다. 1792년에는 중국에 사신으로 가는 박종악(朴宗岳)에게 패관소기 및 일체의 중국 서적을 사오지 말라고 명하였다. 또한 주자(朱子)의 어류(語類)를 뽑은 『주자선통(朱子選統)』을 비롯하여, 당송팔대가의 대표적 고문을 뽑은 『팔자백선(八子百選)』 등을 출간하여 고문의 모범을 제시하였다.
정조는 황경원(黃景源)·이복원(李福源)·성대중(成大中)의 문장을 모범적인 고문으로 규정하고 당시 인기를 얻고 있었던 박지원의 『열하일기』를 대표적인 불순한 문장으로 지적하였다. 이옥(李鈺)의 과체 문장(科體文章)에 패관체의 기풍이 있다고 하여 논책하고, 문체가 불순한 자는 과거에도 응시하지 못하도록 하였다. 조정문신도 예외는 아니어서 문체가 불순하면 교수에 천거되지 못하게 하는 한편, 직각(直閣)남공철(南公轍)을 비롯하여 이상황·김조순·심상규(沈象奎) 등이 견책을 받고 자송문(自訟文)을 지어 바쳤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문체반정은 노론(老論) 벽파(僻派)를 중심으로 한 공서파(攻西派)의 공격으로부터 남인(南人) 시파(時派)를 보호하고자 하는 정조(正祖)의 계획된 여론 조성 정책으로어느 정도 성공한 정책이었다. 동시에 문체에 대한 관권의 개입은 결과적으로 자못 활발하게 움직였던 18세기 문예운동을 위축시키는 결과를 초래한 것으로 평가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정조실록(正祖實錄)

  • 홍재전서(弘齋全書)

  • 「문체반정의 재해석」(윤재민,『고전문학연구』21,2002)

  • 「문체와 국가장치」(강명관,『문학과 경계』2,문학과경계사,2001)

  • 「정조년간 과문의 문체변화와 문체반정」(김성진,『한국한문학연구』16,1993)

  • 「조선후기 문학사상과 문체의 변이」(이동환,『한국문학연구입문』,1982)

  • 「홍재왕의 문학사상」(이가원,『동방학지』20,1978)

  • 「홍재왕의 문체반정」(고교형,『청구학보』7,1932)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노춘
개정 (2009년)
박용만(한국학중앙연구원 백과사전편찬실)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