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민족유일당재만책진회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민족유일당재만책진회(民族唯一黨在滿策進會)

    근대사단체

     1928년 12월 하순 길림(吉林)에서 조직된 민족유일당 촉성을 위한 임시 준비기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민족유일당재만책진회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8년 12월 하순 길림(吉林)에서 조직된 민족유일당 촉성을 위한 임시 준비기관.
    영역닫기영역열기연원 및 변천
    1926년 이래 추진되어 오던 독립운동 통일전선 구축운동의 일환으로 1928년 7월에 열렸던 삼부(三府) 통일회의가 결렬 상태에 이르렀다. 이에 촉성회에 가담하였던 일부가 정의부(正義府)를 이탈하여 길림성에서 임시 간부회의를 열었다.
    이 회의에 참가한 김동삼(金東三)·이종건(李鍾乾)·김상덕(金尙德)·배활산(裵活山)·김응섭(金應燮) 등은 유일당 촉성의 조직과 선전을 위해 각자 구역을 분담, 남·북만주 각지에서 적극적으로 선전할 것을 결의하였다. 이어 11월 중순 반석현(磐石縣)에서 민족유일당의 이름으로 동맹규약을 발표하고 회원을 모집하였다.
    그 결과, 신민부(新民府) 군정파(軍政派) 및 참의부(參議府)가 완전히 촉성회에 투합하였다. 12월 하순 길림에서 신민부 군정파의 주창에 의해 신민부·참의부를 해체하고 과도적 임시기관으로 혁신의회를 설치하였다. 이어 기성회와 의견이 일치하여 이 단체를 조직하게 되었던 것이다.
    집행위원으로 촉성회측은 정의부를 탈퇴한 지청천(池靑天)·김동삼·김원식(金元植)·김상덕 외 4명, 참의부측은 김희산(金希山)·김소하(金筱夏) 외 2명, 신민부 군정파측은 김좌진(金佐鎭)·황학수(黃學秀)·김시야(金時野)·최호(崔灝)·정신(鄭信) 등이었다.
    이 단체는 혁신의회와 표리일체가 되어 유일당의 촉성에 주력하기로 했지만, 길림은 국민부의 세력권이었기 때문에 혁신의회의 핵심사업인 군정부의 조직이 어렵게 되었다. 그래서 1929년 5월 중앙집행위원회의 결의에 따라 혁신의회는 해체되었고, 책진회가 그 사업을 이어받아 유일당 확대운동을 전개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독립운동사  (국사편찬위원회, 1968)

    • 『독립운동사』 5·6(독립운동사편찬위원회,1973·1975)

    • 高等警察要史  (慶尙北道警察部, 193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정원옥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