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민희(閔曦)

고려시대사인물

 고려후기 북계분대어사, 감찰어사, 지추밀원사 등을 역임한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민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후기 북계분대어사, 감찰어사, 지추밀원사 등을 역임한 무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본관은 여흥(驪興). 1231년(고종 18) 몽고군의 침입 때, 북계분대어사(北界分臺御史)가 되어 적의 의사를 타진하기 위해 적진에 갔다.
이 때 몽고의 원수 살리타이(撒禮塔)는 스스로 권황제(權皇帝)라 칭하고, 전려(氈廬)주 01)에 앉아서 금수(錦繡)로써 장식, 부인을 좌우에 나열시키고 말하기를, “너희 나라는 지키려면 지켜보고, 항복하려면 항복하고, 싸우려면 싸워보되 속히 결정하라.”라고 하자, 돌아와 이 사실을 왕에게 보고하였다.
그 뒤 내시시랑(內侍侍郞) 송국첨(宋國瞻)과 함께 또 몽고군 진영에 다녀왔다. 그 해 12월 몽고군이 개성을 포위하고 흥왕사(興王寺)를 공격하자, 몽고군 진영에 다시 가서 화친을 청하고 몽고 사신 2인과 함께 돌아왔다.
1232년 감찰어사(監察御史)가 되어 왕명을 받고 몽고에 항전을 지속하던 구주(龜州)의 수장병마사(守將兵馬使) 박서(朴犀) 등을 권유해 몽고에 항복하게 하였다. 그 해 대장군으로 서경순무사(西京巡撫使)가 되어 몽고가 서경(西京)에 설치한 다루가치(達魯花赤)를 살해하려고 하였다.
그러나 서경 사람들이 몽고의 보복이 두려워 민희를 반대하고 반란을 일으켰다. 1233년 북계병마사로 있을 때, 서경 낭장(西京郞將) 홍복원(洪福源)과 서경인(西京人) 필현보(畢賢甫)가 서경에서 반란을 일으켰다.
이에 최우(崔瑀)의 가병(家兵) 3천을 이끌고 토벌하였는데, 이 때 서경이 폐허가 되었다. 뒤에 지추밀원사(知樞密院事)가 되었다. 1249년최우의 뒤를 이어 집권한 최항(崔沆)에 의해 추밀원부사(樞密院副使) 김경손(金慶孫)과 함께 섬으로 유배를 당하였다.
평소 김경손과 함께 많은 사람들로부터 신망을 받은 것이 최항의 미움을 받아 화를 입게 된 것이다. 그 뒤 추밀원사(樞密院使)가 되었으며, 죽은 뒤 1258년(고종 45) 나라에 공이 있었다 하여 김경손과 함께 처자(妻子)에게 각각 은(銀) 1근과 쌀 3석(石)씩이 하사되었다.
1298년(충렬왕 24)에도 충선왕이 즉위하면서 전교(傳敎)를 내려 내외손(內外孫) 가운데서 초직(初職)에 녹용(錄用)하게 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毛布의 天幕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희덕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