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빈사건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빈사건(新賓事件)

    근대사사건

     1931년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 간부들이 일본경찰에 체포된 사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빈사건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31년 조선혁명당(朝鮮革命黨) 간부들이 일본경찰에 체포된 사건.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31년 일제가 만주사변을 도발하고 만주전역에서 독립군토벌작전을 전개함으로써 한국독립군부대들은 큰 타격을 받게 되었다.
    이와 같은 난국을 효율적으로 타개하기 위하여 그 해 12월 17일 조선혁명당은 신빈현 하북(新賓縣河北)에 있는 교포의 집에서 긴급간부회의를 개최하였다. 이 회의에서는 중앙집행위원장에 이호원(李浩源)을 선임하고 각 중앙부서의 임원도 개선하였다.
    그러나 이 회의장소가 통화(通化)의 일본영사관에 탐지됨으로써 기습을 받게 되었다. 일본경찰 50명과 중국보안대 100여명으로 구성된 토벌대는 그 달 19일 회의장을 포위, 공격하였다. 이 때 이 회의장의 간부들은 경계를 태만히 하고 주연을 벌이고 있어서 제대로 응전을 하지 못하고 잡히고 말았다.
    이때 일본경찰에 잡힌 인사는 중앙집행위원장을 비롯, 김관웅(金寬雄)·이종건(李鍾建)·장세용(張世湧)·이규성(李奎星)·박치화(朴致化)·전운학(田雲學)·차용륙(車用陸)·김보안(金輔安)·이동산(李東山) 등 중요간부 다수였다.
    조선혁명당은 중요간부 대다수가 잡힘으로써 큰 타격을 받았으나, 이에 실망하지 않고 조직을 재정비한 뒤 중국군과 연합군을 결성, 영릉가(永陵街)·신빈로성(新賓老城)·흥경성(興京城) 등지에서 일본·만주군과 복수전을 벌여 대승을 거두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무장독립운동비사(武裝獨立運動秘史)』 ( 채근식 ,대한민국공보처,1949)

    • 『광복(光復) -제1권 제4기-』 ( 한국광부군총사령부정훈처 편,1941)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재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