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언해두창집요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언해두창집요(諺解痘瘡集要)

    언어·문자문화재 | 문헌

     조선시대 의학자 허준이 왕명으로 두창에 관해 기술하여 1608년내 간행한 의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언해두창집요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의학자 허준이 왕명으로 두창에 관해 기술하여 1608년내 간행한 의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2권 2책. 목판본. 이 책은 상권에 두창의 원인·예방법 및 그 증상, 그리고 이들의 해독법(解毒法)에 대하여 설명하고, 하권에는 두창에서 일어나는 여러가지 증상에 대하여 쓰고 있으며, 음식·금기(禁忌)·욕법(浴法)·양법(穰法)·두후잡병(痘后雜病)·잉부두창(孕婦痘瘡)·반진(斑疹)에 대하여 기술하고 있다.
    이 책의 주된 인용서목(引用書目)은 『의학입문(醫學入門)』·『고금의감(古今醫鑑)』, 전씨(錢氏)의 『소아직결(小兒直訣)』·『득효방(得効方)』·『만병회춘(萬病回春)』 등이다. 「金信根」
    이 책은 원래 세조 때의 내의(內醫) 임원준(任元濬)이 편찬한 『창진집 瘡疹集』을 개편, 언해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두창은 당시 치료가 매우 어려워 역대 국왕이 모두 이의 퇴치에 온힘을 기울였는데, 이 『창진집』이 의과(醫科) 초시(初試) 또는 관학(官學)에서 교본으로 사용된 것을 보면 그 가치를 알 수 있다. 그러다가 이 책이 언해된 뒤부터는 전문적인 치료방법이 민간에까지 널리 보급된 것으로 생각된다.
    『창진집』이 처음 언해된 것이 언제인지는 확실하지 않으나, 현재 우리가 접할 수 있는 것으로는 1517년(중종 12)에 목판본 1권 1책으로 간행된 『창진방촬요(瘡疹方撮要)』가 전할 뿐이다. 『창진집』 자체가 임진란을 전후하여 망실(亡失)되었으므로 내용이 동일한지는 알 수 없으나, 창진관계 언해문헌 중 전하는 것 중에서는 『창진방촬요』가 가장 이른 시기의 것인 듯하다.
    이 책은 상하 양권 모두 둘째줄에 ‘어의신허준봉교찬(御醫臣許浚奉敎撰)’이라 밝혀져 있어 편찬자에 대하여는 의심의 여지가 없다. 상권 138면, 하권 142면 도합 280면에 각 면은 11행으로 한문과 언해문이 같이 실려 있다.
    현재 서울대학교 규장각에 소장되어 있다. 1973년아세아문화사(亞細亞文化社)에서 다른 한방서(漢方書)와 합본으로 영인, 출간하였다. 17세기 국어연구에 지니는 가치는 물론, 그 이전의 언해본들과의 비교연구에서 얻는 국어사적 가치는 매우 클 것으로 보인다. 또한, 우리의 고유한 한방의 사료로서의 가치도 무시할 수 없을 것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신근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2)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