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유병연(柳炳然)

조선시대사인물

 조선후기 포도대장, 전라도수군절도사, 경기통어사 등을 역임한 무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유병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포도대장, 전라도수군절도사, 경기통어사 등을 역임한 무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진주(晉州). 자는 문숙(文叔). 공주 출신. 부사 유용(柳溶)의 증손으로, 할아버지는 통제사 유형(柳珩)이다. 아버지는 익위(翊衛) 유충걸(柳忠傑)이며, 어머니는 직장(直長) 이원영(李元英)의 딸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1648년(인조 26) 무과에 급제하여 선전관이 되고 여러 벼슬을 거쳤다. 길주목사로 있을 때에는 수로를 파서 농사에 도움을 주어, 백성들의 신뢰를 받았다. 1664년(현종 5) 한성부좌윤을 거쳐, 1672년 함경도병마절도사가 되었다.
이 때에 정령(政令)을 엄명히 하고 기강을 확립시키려 하였으나, 백성들이 이를 매우 불편하게 여겼고, 관찰사 또한 유병연의 죄를 거짓으로 꾸며 보고하여 중형을 받게 되었다. 대장 신여철(申汝哲)이 유병연의 강직함과 청렴 공명함을 증언하고 변호하여 파직에 그쳤다.
그 뒤 다시 부총관으로 임명되어 포도대장·전라도수군절도사 등을 역임하고, 경기통어사를 지내고 죽으니, 원종공신(原從功臣)에 책록되었다. 사람됨이 견실하고 신중하였으며 여러 고을에 나갔으면서도 어디에서든 재화를 취하는 일이 없었고 일생을 청빈하게 살았다.
송시열이 귀양갔을 때 허적(許積)·윤휴(尹鑴) 등이 송시열을 사형하도록 주청하였는데, 유병연은 목숨을 걸고 앞장 서서 동지들을 이끌고 소문(疏文)으로 극간하여 구제하려 하였으나, 일이 무사히 해결되어 그만두었다.
뒤에 송시열이 유병연의 비문을 지을 때 이 사실을 기록하여 깊이 통탄하였다. 형조판서에 추증되었으며, 시호는 충의(忠毅)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오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