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이문잡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이문잡례(吏文雜例)

    언어·문자문헌

     조선후기 각종 서식의 이두문을 모아 간행한 교재.   이두학습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이문잡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각종 서식의 이두문을 모아 간행한 교재.이두학습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목판본. 보장식(報狀式)·소지식(所志式)·상언식(上言式)·중수동추식(重囚同推式)·결송입안식(決訟立案式)·매득사출식(買得斜出式)·이관하체식(移關下帖式) 등 7종의 서식이 실려 있다.
    부록으로 이상국거관훈범(李相國居官訓範)이 실려 있는데, 그 내용은 목민관으로서 유의하여야 할 일들이 열거되어 있다. 이두어휘는 따로 한데 모아 풀이하지 않고 글 속에 쓰인 것 바로 밑에 그 독음을 달았는데, 거듭 나온 것은 그 독음을 생략하기도 하였다.
    한글로 독법을 보인 이두어휘의 총수는 200항이 넘으나 거듭 나온 것을 제하면 165항이 들어 있다. 이 중에는 상언식 뒤에 한용어(罕用語)라 하여 따로 11항을 풀이한 것도 포함된다.
    독법을 보인 이두 어휘를 살펴보면 특수명사의 독음은 10여 개 밖에 없고 대부분이 부사나 용언의 어미 표기여서 공문의 문범임을 쉽게 알 수 있다.
    이두어휘의 국문표기상의 특징으로는 ① 구개음화현상이 일부 나타나고 있는 점(節지·위, 叱分不喩○아닌지·, 卜定지·졍 등), ② 遣(견)을 ‘고’로 옮기지 않고 ‘구’로 옮기고 있는 점(爲白遣ᄒᆞᄉᆞᆲ구, 是白遣이ᄉᆞᆲ구 등), ③ 白(백)을 한결같이 ‘ᄉᆞᆲ’으로 적고 있는 점 등을 지적할 수 있다.
    이 책은 18세기 말에서 19세기 초 사이에 간행된 것으로 추정되는데, 이 시기 전후에 나온 이두관계문헌 중 최초로 이두사용 문례(文例)를 보이고 있는 책이다.
    이 책보다 뒤에 나온 이두학습서 『유서필지(儒胥必知)』는 이 책을 원본으로 하여 편찬되었는데, 소지식과 상언식을 제외한 대부분을 거의 그대로 옮겨 싣고, 몇 가지 문례를 추가하였다.
    현재 『이문잡례』는 일본의 동양문고(東洋文庫)에 소장되어 있다고 전하며, 홍순혁(洪淳赫) 소장본이 있다고 하나 확실하지 않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이문(吏文)과 이문대사(吏文大師)』(안병희,제13회 국어학회공동연구회,1987)

    • 「이두(吏讀)의 학습서(學習書)에 대하여」(안병희,『제일차KOREA학국제교류세미나논문집』,중국 목단강시 흑룡강조선장족출판사,1986)

    • 「이두문헌이문대사(吏讀文獻吏文大師)에 대하여」(안병희,『동방학지』38,1983)

    • 「이두문헌이문잡례소고(吏讀文獻吏文雜例小考)」(홍순혁,『한글』150,1949)

    • 「吏讀便覽に就ぃこ」(前間恭作,『朝鮮』165,1929[前間恭作著作集 下,京都大學文學部國語學國文學硏究室,1974,所收])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장세경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