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수기(鄭守基)

근대사인물

 일제강점기 군자금 모금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수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일제강점기 군자금 모금활동을 전개한 독립운동가.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경상북도 월성 출신. 1923년 독립운동에 참가하기 위하여 만주로 망명, 서로군정서(西路軍政署) 군사선전위원장(軍事宣傳委員長) 김창숙(金昌淑)을 상면하여 만몽지방(滿蒙地方) 황무지를 개간하고 그 이익금으로 무관학교(武官學校)를 설립하여 둔전병제(屯田兵制)로 독립군을 양성하기로 하고, 그 방책으로 소요자금을 모금하기 위하여 국내에 잠입하였다.
1925년 8월 대구에서 김화식(金華植)에게 김창숙의 취지문을 보여주고 협력을 요청한 뒤, 경성(京城) 남산공원 등지에서 손후익(孫厚翼)·이재락(李在洛)·김동진(金東鎭)과 여러 차례 모의한 결과, 모금목적을 조기달성하기 위한 방법으로 지역을 분담하기로 하고 안동·영주·봉화지방의 부호들을 상대로 모금활동을 하였다. 1927년 4월 30일 일본경찰에 대구지방법원에서 징역 2년 6월을 선고받고 복역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상훈과 추모
1977년 건국포장, 1990년 애국장이 추서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아상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