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정음사(正音社)

출판단체

 1928년 서울에 설립된 출판업체.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정음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28년 서울에 설립된 출판업체.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당시 연희전문학교 교수로 재직중이던 최현배(崔鉉培)가 강의를 위하여 『우리말본』 중 『소리갈』을 등사본으로 찍었는데 이것이 계기가 되어 1928년 7월에 창설되었으며, 소재지는 서울특별시 서대문구 행촌동최현배의 집이었다.
그러나 이때만 해도 현대적인 회사의 형태나 명칭을 갖추지는 못하였으며, 1941년 5월 20일『우리말본』의 두번째 판을 내면서 본격적인 출판사의 형태를 갖추게 되었다.
일제의 탄압으로 『한글갈』 간행 후 광복 때까지 강제 휴업을 당하였고, 광복과 더불어 최영해(崔暎海) 사장이 취임하면서 서울 북창동에 사무실을 두고 활발한 출판활동을 전개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기능과 역할
1946년에는 중구 회현동으로 다시 사무실을 옮겼다. 『우리말본』을 비롯한 국어학 서적 30여 종, 『조선고대소설사』 등 국문학 서적 30여 종,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 외 시집 20여 종, 『흔들리는 지축』외 창작집 20여 종, 『어린이역사』외 20여 종, 『정음문고』 35종, 사회과학서적 10여 종, 기술과학서적 20여 종, 학교교과서 40여 종, 기타 단행본 30여 종을 6·25전쟁 이전에 간행하였다.
또한, 편집인 홍이섭(洪以燮)을 중심으로 한 역사·언어·민족연구지인 월간 『향토 鄕土』를 1946년에 창간하여 통권 12권을 발행하였다.
휴전 후 『세계문학전집』·『중국고전문학』을 비롯해 『전작대표작가선시집』 6종, 『현대음악총서』 7종, 『국문학대계』 8종, 대학교재 28종, 기타 단행본 40종 외에 『박사학위논문집』·『한국고전문학비평집』·『정통문학』 등의 도서를 펴내고 있다.
한국출판문화상·3·1문화상·한국번역문학상·문교부장관표창·우량출판사 표창·월봉저작상·상공부장관상 등 많은 상을 수상하였고, 『안 끝나는 노래』·『통계열역학』 등 많은 도서들이 문화공보부 추천도서로 선정되었다.
1973년 사옥을 서울 중구 충무로 5가로 옮겨 사업을 계속해 오다가 1990년 중반부터 사세가 기울면서 출판사의 판권과 사옥이 비출판인에게 넘어갔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중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