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노의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노의(露衣)

    의생활물품

     조선시대에 왕비 및 정3품 이상의 정처(正妻)가 입던 겉옷.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노의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의생활
    유형
    물품
    성격
    의복, 겉옷
    용도
    궁중의복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에 왕비 및 정3품 이상의 정처(正妻)가 입던 겉옷.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국혼정례(國婚定例)』에 중궁전 의대(衣襨)로서 대홍향직흉배금원문의(大紅鄕織胸背金圓紋露衣)·대홍향직흉배겹장삼(大紅鄕織胸背裌長衫)·겹오(裌襖)·중삼(中衫)·경의(景衣)·겹면사(裌面紗)·댕기[首紗只]·고쟁이[串衣]·저고리·치마·겹이의(裌裏衣)·세수장삼(洗手長衫)·활삼아(濶衫兒)·삼아(衫兒)·대요(帶腰)·대(帶)·의대(露衣帶) 등이 보인다.
    그런데 이 것은 중궁전 법복(法服)으로 되어 있는 적의(翟衣)·별의(別衣)·내의(內衣)·폐슬(蔽膝)·대대(大帶)·수(綬)·하피(霞帔)·상(裳)·면사(面紗)·적말(赤襪)과는 판이한 구조를 가지고 있다.
    이 것에 의하면 의는 금원문의 흉배가 있고 의대가 있는 왕비의 상복(常服)으로 가장 존귀한 옷이었음을 알 수 있다.
    그러나 어떠한 옷이었는지는 알 수 없고, 다만 1412년(태종 12) 사헌부의 상소에 “의(露衣)·오(襖)·군(裙)·입(笠)·모(帽)는 존자(尊者)의 복(服)인데, 장사치의 천녀도 다 이를 입고 있으니 이제부터 4품 이상의 정처(正妻)는 입어도 좋되, 5품 이하의 정처는 다만 장삼(長衫)·오(襖)·군(裙)·입(笠)·모(帽)를 입을 뿐이요 의를 입을 수 없도록 하소서.”라고 되어 있어 조선 초기부터 있어온 옷임을 알 수 있다. 이것은 원삼(圓衫)과 비슷하나 깃이 곧은 옷으로 여겨진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복식사연구』(유희경,이화여자대학교출판부,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김동욱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