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하여가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하여가(何如歌)

    고전시가작품

     고려 말에 이방원(李芳遠)이 지은 시조.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하여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고려 말에 이방원(李芳遠)이 지은 시조.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수. 이방원은 조선 건국에 공이 큰 태종으로, 이 작품은 반대당인 정몽주(鄭夢周)의 진심을 떠보고 회유하기 위하여 마련된 자리에서 지어 부른 작품이다. 내용은 다음과 같다.
    “이런들 엇더ᄒᆞ며 져런들 엇더ᄒᆞ료/만수산(萬壽山) 드렁츩이 얼거진들 엇더ᄒᆞ리/우리도 이ᄀᆞᆺ치 얼거져 백년(百年)ᄭᆡ지 누리리라.” 『해동악부(海東樂府)』와 『포은집(圃隱集)』에는 한역되어 전한다(此亦何如 彼亦何如 城隍堂後垣 頹落亦何如 我輩若此爲 不死亦何如).
    이에 대하여 정몽주는 「단심가(丹心歌)」를 지어 응수하였다. 이 두 작품은 「하여가」가 직설적인 말을 피하고 우회적 기교로 여유롭고 느긋함에 비하여 「단심가」는 직설적이고 단정적인 표현으로 굳은 의지를 나타내고 있다.
    즉 이방원은 얽힘의 논리로 화해와 조화를 희구하고 있는데, 정몽주는 죽음의 논리로 의지와 단절을 노래하고 있어, 당시 두 사람이 처한 입장, 곧 지략적인 정치가와 비타협적인 학자의 면모가 잘 나타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진동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