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계명주(엿탁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계명주(엿탁주)(鷄鳴酒(─濁酒))

    식생활문화재 | 물품

     전통 민속주의 하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계명주(엿탁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전통 민속주의 하나.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경기도 무형문화재 제1호. 술을 담근 다음 날 닭이 우는 새벽녘에 벌써 다 익어 마실 수 있는 술이라고 하여 계명주(鷄鳴酒)라는 이름이 붙었다.
    술을 빨리 익히기 위하여 엿기름을 사용하는 것이 특징이며, 조선시대 문헌인 『임원경제지(林園經濟志)』·『유원총보(類苑叢寶)』 등에도 제조법이 기록되어 있다.
    남양주시 수동면에서 제조되는 계명주는 옥수수와 수수, 엿기름으로 죽을 쑤고 누룩과 솔잎을 넣어 빚는 것이 특징이다.
    만드는 법은 술을 담그기 5∼7일 전에 누룩을 조청에 담가 둔다. 옥수수와 수수에 그 3배 분량의 물을 넣고 엿기름을 넣어 잘 삭힌다. 이렇게 엿물이 만들어지면 자루에 넣어 찌꺼기를 거르고 액체를 다시 끓여 차게 식힌다.
    여기에 조청을 흡수시킨 누룩과 솔잎을 섞어 25∼28℃에서 8일간 발효시킨 다음 걸러 낸다. 알콜 농도는 11%이다. 기능보유자로는 최옥근이 지정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2000년)
    유애령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