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동명일기(東溟日記)

고전산문작품

 조선 후기에 의유당 남씨(意幽堂南氏)가 지은 수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동명일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의유당 남씨(意幽堂南氏)가 지은 수필.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이 작품은 『의유당관북유람일기(意幽堂關北遊覽日記)』 안에 「낙민루」·「북산루」·「춘일소흥」·「영명사득월루상량문」 등과 함께 수록된 것이다.
필사로 전해지던 원본을 1947년 이병기(李秉岐)가 처음 활자화하여 출판함으로써 세상에 널리 알려지게 되었다. 의유당이 「동명일기」를 짓게 된 것은, 남편 신대손(申大孫)이 함흥지방 관직을 맡아 현지로 떠나게 될 때 동행하여 수년간 머물러 있으면서 일출경관을 보게 된 것이 계기가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동명의 해와 달뜨는 경관이 뛰어나다는 말을 듣고 1771년 8월 21일에 동명을 찾았으나 일기가 좋지 않아 일출 관람에 실패하고, 1772년 9월 17일 재차 출발하여 동명의 장엄한 일·월출 경관을 보게 된 감동을 쓴 것이다.
또한 이 글은 함흥에서 동명까지의 두 번에 걸친 여행길과 내왕하며 보고 겪은 일들에 대해 자세히 적고 있다. 그 가운데 고기잡이와 풍물패를 거느린 선유, 태조의 유적지들을 관람한 일들이 그림을 그리듯 생생하게 묘사되어 있는 점이 특징적이다. 그 한 예를 들면 다음과 같다.
“……한편은 가이 업슨 창해오 한편은 ○○한 뫼힌듸 바다가흐로 길히 겨우 무명 너븨만은 하고 고 녑히 산이니 쌍교를 인부의 머여 가만가만 가니 물결이 구비텨 홍치며 창색이 흉융하니 처음으로 보기 금즉하더라……처엄 낫던 붉은 긔운이 백지 반 장 너비만치 반드시 비최며 밤같던 긔운이 해 되야 차차 커가며 큰 쟁반만하여 븕읏붉읏 번듯번듯 뛰놀며 적색이 왼 바다희 끼치며 몬져 붉은 기운이 차차 가새며 해 흔들며 뛰놀기 더욱 자로하며 항 같고 독 같은 것이 좌우로 뛰놀며 번득여 냥목이 어즐하며 붉은 긔운이 명낭하야 첫 홍색을 헤앗고 텬듕의 쟁반같은 것이 수레박회 같아야 물속으로셔 치미러 밧치드시 올라 붙으며 항 독같은 기운이 스러디고……”.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이 작품은 등장인물들에 대한 개성 있는 심리묘사와 탁월한 심미적 관찰력, 사실적이며 섬세한 묘사수법, 세련된 문체 등에 있어 조선 후기 여류수필의 대표적 작품으로 평가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의유당일기』(이병기,백양당,1947)

  • 「의유당일기의 작자에 대하여」(유탁일,『수필문학연구』,국어국문학연구총서 6,정음사,1980)

  • 「의유당유고[미발표]와 그 작자」(유탁일,『국어국문학』76,1977)

  • 「의유당관북유람일기의 작자고」(이성연,『수필문학』3,1974)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8년)
박요순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