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동유기(東遊記)

고전산문작품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금강산 기행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동유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동유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후기에 지어진 작자 미상의 금강산 기행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구성 및 형식
국문 필사본. 낙질본(落帙本). 원래는 2권 2책이었던 듯하나, 현재 전하는 것은 「동유긔」 권1뿐이다. 작품의 내용으로 미루어볼 때 작자는 당시에 벼슬살이 중이었으며, 이미 연행(燕行) 경험이 있는 사람이다.
그의 할아버지와 형이 1826년(순조 26)에 금강산을 여행한 일이 있고, 아버지가 당시에 양주목사였다. 또 종암(鐘巖)에 묘소가 있고, 슬하에 병내·병하라는 아들이 있었으며, 삼종숙에 옥순이 있고, 대교(待敎)를 지낸 족질 병국과 판부사(判府使)를 지낸 족형이 있는 순조∼고종 연간의 생존자이다.
또한 이 작품이 쓰여진 연대는 여행일자의 간지(干支)로 보아 1853년(철종 4)인 듯하다. 모두 45장으로 되어 있으며, 한 장에 10행이 들어있고 매행의 글자수는 일정하지 않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용은 삼신산(三神山)이 모두 우리나라에 있으며, 그 중에도 봉래(蓬萊)는 금강산임을 강조하는 것으로 시작된다. 이어서 금강산은 중국인들조차 한번 보고 싶다고 하였는데, 이 나라에 태어나서 어찌 못보고 평생의 한이 되게 할 것이냐면서 금강산 유람에 대한 강한 의지를 표명한다.
8월 17일 기축(己丑)에 글을 올려 임금님의 승낙을 받아 내려주신 말을 타고, 22일 갑오에 종자·겸인(傔人)주 01)·악공 등 4인을 거느리고 출발한다. 혜화문-양주관아-금화현-단발령 등을 거쳐, 장안사-설선당-표훈사-마하연-보덕굴-불지암-묘길상-비화담을 구경한 9월 2일 갑진(甲辰)까지만 전한다.
여기에는 많은 사원·지명 등의 연기설화(緣起說話)와 다른 사람의 한시 7수가 소개되고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낙질되어 전모를 볼 수 없는 점이 이 작품의 문학사적 가치를 떨어뜨린다. 그러나 권1만을 놓고 볼 때, 조선시대 국문본 금강산 기행문 3본, 즉 「동유기」·「금강유산일기」·「금강록」 중 가장 뛰어난 작품이다. 고려대학교 도서관에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수필문학연구』(최승범,정음사,1980)

  • 「미발표기행 금강록 소고」(최강현,『국어국문학』82,1980)

  • 「동유기」(최강현,『한국학보』4,1976)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청지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강현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