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내왓당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내왓당(─堂)

    민간신앙유적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있었던 제주목 4개 국당(國堂) 중 하나인 신당.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내왓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제주도 내왓당 무신도 상사위
    분야
    민간신앙
    유형
    유적
    성격
    신당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에 있었던 제주목 4개 국당(國堂) 중 하나인 신당.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용담동 한내[漢川] 곁에 있었다. 문헌에는 ‘천외사(川外祠)’라고 한자로 표기하고 있다.
    심방(무당)의 구전에 따르면 이 당은 제주목의 광양당(廣壤堂), 대정현의 광정당(廣靜堂), 정의현의 서낭당[城隍堂]과 더불어 도내 4개 국당(國堂)의 하나라고 한다.
    이 말의 사실여부는 확실하지 않으나, 이원진(李元鎭)의 《탐라지 耽羅志》 사묘조(祠廟條) 등 여러 문헌에 기록되어 있는 것으로 보아 큰 신당이었음에 틀림없다. 본래 신당건물이 제법 컸던 것으로 생각되는데, 1882년(고종 19)에 헐어 내어 걷어 버리게되었다.
    이 당에는 12신위가 모셔졌던 것으로 전하며, 무신도(巫神圖) 10폭이 남아 있다. 신위의 구전명칭과 무신도에 쓰여진 한자표기명칭은 다음과 같다.
    제석천왕마누라(帝釋位)·어모라원망님(寃望位)·수랑상태자마누라(水靈位)·천자또마누라(天子位)·새금상감찰지방관(監察位)·본궁전(本宮位)·상사대왕(相思位)·중전대부인(中殿位)·정절상군농(相軍位)·자지홍이아기씨(紅兒位) 등이다.
    이들 신위 가운데 현재 본풀이가 전승되어 그 내력을 알 수 있는 신은 천자또마누라와 상사대왕·중전대부인·정절상군농뿐이다.
    천자또마누라는 구좌읍 송당신(松堂神)의 아들로서, 동해 용왕국에 표착하여 용왕의 막내딸을 부인으로 삼고 강남 천자국에 들어가 병란을 평정하여 제주에 들어온 영웅신이다.
    중전대부인은 상사대왕의 큰부인이고 정절상군농은 작은부인인데, 이 작은부인이 임신하였을 때 돼지고기를 먹고 일곱 쌍둥이를 낳아 잘 키웠다. 그리하여 두 부인신이 산육신(産育神)이 되었다는 것이다.
    제의는 정월 14일, 3월 13일, 7월 14일, 9월 28일 등 4대 제일에 굿으로 행해오다가, 당이 훼철(毁撤)주 01)된 뒤 폐지되었다. 무신도는 매인 심방(당에 딸린 무당)의 집에서 모셔오다가, 현재 제주대학교 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탐라지』(이원진,1653)

    • 『탐라지』(담수계,1953)

    • 『제주도무속자료사전』(현용준,신구문화사,1980)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헐어 내어 걷어 버림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현용준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