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넋두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넋두리

    민간신앙의식행사

     무당이 굿을 할 때 죽은 사람의 넋이 실려서 하는 말을 지칭하는 용어.   무속의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넋두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다리굿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무당이 굿을 할 때 죽은 사람의 넋이 실려서 하는 말을 지칭하는 용어.무속의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넋두리의 과정에서 죽은 사람과 산 사람은 서로 이야기를 주고받고, 껴안고 우는 등 죽은 사람과 산 사람과의 의사소통이 이루어진다.
    죽은 사람의 넋이 내리는 경우에는 두가지가 있는데, 내림무당(강신무)의 굿에서는 무당에게 직접 내리고, 단골무당(세습무)의 굿에서는 가족 중의 한 사람에게 내린다. 무당에게 넋이 내리는 경우, 무당은 죽은 사람의 옷을 걸치고 넋에 사로잡혀서 생전의 괴로움ㆍ슬픔ㆍ회한을 이야기한다.
    이 과정에서 가족들을 부둥켜안고 울기도 하고 야단도 치는데, 어느 굿거리보다 애조를 띤다. 단골무당이 하는 굿에서는 가족의 한 사람에게 대를 잡게 하고 넋이 내리도록 하는데, 무악(巫樂)에 따라 대가 흔들리게 되면서 넋이 들어온다.
    넋은 자기의 슬픈 심정 외에도 살아 있는 가족에 대한 불만도 토로하는데, 이 과정에서 살아 있는 사람이 죽은 사람의 넋을 빌려서 다른 가족에 대한 불만을 터뜨리기도 한다.
    이처럼 넋두리의 과정은 죽은 사람과 산 사람이 함께 한을 나누고, 가슴 속의 응어리를 풀어버리는 계기로서, 현대 정신의학의 심리적 치료법 중에서 기분전환법 또는 제반응(除反應)과 같은 치료기술에 비길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한국무속(韓國巫俗)의 심리학적(心理學的) 고찰(考察)」(김인회 외,『한국무속의 종합적 고찰』,고려대학교 민족문화연구소,1982)

    • 「굿과 정신치료(精神治療)」(김광일,『문화인류학』5,1972)

    • 「사령(死靈)의 무속적(巫俗的) 치료(治療)에 대한 분석심리학적(分析心理學的) 연구(硏究)-특히 분석적정(分析的) 정신요법(精神療法)과 관련하여-」(이부영,『최신의학』13,1970)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부영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