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양화 ()

목차
관련 정보
회화
개념
근대 이후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기법과 양식에 의해 그려진 그림. 한국화.
이칭
이칭
한국화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목차
정의
근대 이후 우리나라의 전통적인 기법과 양식에 의해 그려진 그림. 한국화.
개설

조선 말기까지 글씨와 함께 서화(書畵)로 지칭되던 우리나라의 전통 그림을 새로 들어온 서양화와 구분하기 위하여 붙인 이름이다. 종이나 비단, 붓, 먹, 채색 등 서양화와 대응되는 동양의 전통적 재료와 기법 및 이론을 사용하여 그린 동양 그림의 일반적 명칭으로 사용되기도 한다.

내용

‘동양화’라는 명칭은 1920년경부터 쓰이기 시작하였다. 공식적인 사용은 1922년에 개최된 조선총독부 주최의 제1회 조선미술전람회(약칭 선전)의 제1부를 ‘동양화부’로 부르면서부터였다. 1945년 광복 뒤에도 대한민국미술전람회(약칭 국전)에서 이 명칭을 그대로 사용함으로써 일반화되었다. 그러나 1970년경에 이르러 이 용어가 우리 전통 회화의 독자성을 고려하지 않고 일제강점기에 타율적으로 붙여진 명칭이라는 비난을 받게 되면서 동양화 대신 ‘한국화’로 부르자는 주장이 크게 대두되었다.

특히 전통 화가였던 김영기(金永基)는 1971년 「나의 한국화론과 그 비판 · 해설」이라는 글을 통하여, 동양화라는 명칭이 일제강점기 때의 잔재 사상의 표현으로서 자주독립된 민족의식의 주체성이 없으며 민족 예술의 특징을 보일 만한 특성이 없고, 또 서양화에 대하여 대조적으로 말할 때만 써야 할 대칭어이기 때문에 ‘한국화’라는 용어를 사용하여야 한다고 강력히 주장하였다.

이 주장은 당시 민족 주체성의 회복과 국적 독립성의 확보라는 시대적 조류와 밀착되어 크게 호응을 받았다. 1982년부터는 문화예술진흥원 주관의 ‘대한민국미술대전’을 비롯한 각종 공모전에서 동양화 공모 부분의 명칭을 공식적으로 한국화로 개칭하였다. 그리고 1983년 개정된 새 미술 교과서에도 동양화 대신 한국화로 표기하게 되었다. 그러나 서양화단에서는 현재 서양화도 한국적 그림으로 정착되어 있는 단계에서 전통 회화만을 통칭하여 한국화로 부르는 것에 반대하고 있다.

참고문헌

『동양미술론(東洋美術論)』(김영기, 우일출판사, 1980)
『한국근대미술산고(韓國近代美術散考)』(이구열, 을유문화사, 1972)
『한국근대미술산고』(이구열, 을유문화사, 1972)
『동양미술론』(김영기, 우일출판사, 1980)
「1980년대 한국 동양화의 탈동양화」(김현숙, 『현대미술사연구』24, 현대미술사학회, 2008)
「나의 한국화론과 그 비판·해설」(김영기, 『동양미술론』, 우일출판사, 1980)
관련 미디어 (1)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