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망성지 ()

목차
관련 정보
안산 별망성지 성벽
안산 별망성지 성벽
건축
유적
문화재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조선전기 해안 진영의 석축 성곽터. 진영터.
시도지정문화재
지정 명칭
별망성지(別望城址)
지정기관
경기도
종목
경기도 시도기념물(1979년 09월 03일 지정)
소재지
경기 안산시 단원구 초지동 656번지 (공원)
목차
정의
경기도 안산시에 있는 조선전기 해안 진영의 석축 성곽터. 진영터.
내용

1979년 경기도 기념물로 지정되었다. 바다에 임한 해발 49m의 산단부(山端部)에서 바다쪽의 경사면을 삼태기 모양으로 축조한 석축의 진영터이다. 성벽은 길이 225m, 높이 1.45m, 너비는 위쪽에서 2.4m 정도를 최근에 보수하였다.

본래 둘레가 1km, 성벽의 높이가 1.5∼2.1m쯤 되는 조선시대의 해안 방비를 위한 수군(水軍)의 보루였다. 산허리와 바다쪽에는 이 보루보다 앞선 시기의 토루 흔적이 남아있고, 계단식을 이룬 평탄지가 건물터로서 깨어진 기와와 그릇 조각이 많다.

기록에 따르면 이곳은 경기수영(京畿水營) 관할의 남양 화지량(花之梁)에 있는 좌도수군 첨사진(僉使鎭) 아래의 초지량영(草芝梁營)으로 수군 만호(萬戶)가 방어 책임을 맡고 있었다. 《세종실록》에서는 초지량 만호의 수군은 안산의 사곶(沙串)에 군선을 정박하며, 중대선(中大船) 5척(隻)과 무군선(無軍船) 4척이 있었고, 장번수군(長番水軍) 8명과 이곳 소속의 각 고을에서 소속된 선군 615명이 배속되어 있었다고 한다.

1656년(효종 7)에 초지량영을 강화도로 옮기었으므로, 이후 진영은 폐지되었으나 별도로 해안을 살피는 곳으로 이용되었을 것이라 여겨지며, 이런 연유로 별망성으로 존속된 듯하다.

우리 나라에서 해안의 진영에 축성이 이루어진 것은 조선시대의 성종 때로부터 시작하여 중종 때에 일단 완성되었으므로, 별망성도 조선 전기에 축조되어 17세기 중엽까지는 진영으로 존재하였다고 여겨진다. 성안에서 발견되는 유물로 보아 고려 후기부터 약간의 시설이 있다가 해안 방어체계가 갖추어진 조선시대에 더욱 많은 건물 등의 시설이 마련되었던 것으로 여겨진다.

참고문헌

『세종실록』
『신증동국여지승람』
『여지도서(輿地圖書)』
『기전읍지(畿甸邑誌)』
『경기읍지(京畿邑誌)』
『내고장 안산』(안산문화원, 1990)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