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흥부대부인 민씨 ( )

근대사
인물
조선의 제26대 왕, 고종의 어머니로, 고종 초기에 천주교 신자로서 프랑스 선교사의 힘을 빌려 러시아를 견제하려 했으나 실패한 왕족.
인물/근현대 인물
성별
여성
출생 연도
1818년(순조 18)
사망 연도
1897년(고종 34)
본관
여흥(驪興)
• 본 항목의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정의
조선의 제26대 왕, 고종의 어머니로, 고종 초기에 천주교 신자로서 프랑스 선교사의 힘을 빌려 러시아를 견제하려 했으나 실패한 왕족.
개설

본관은 여흥(驪興). 공조판서 민치구(閔致久)의 딸로 흥선대원군에게 출가, 장남 이재면(李載冕)과 차남 이재황(李載晃: 高宗) 등 2남과 1녀(사위는 趙慶鎬)를 두었다. 참봉 민태호(閔泰鎬), 병조판서 민승호(閔升鎬), 보국판돈녕부사 민겸호(閔謙鎬) 등이 친가의 형제들이다.

생애 및 활동사항

1863년(고종 즉위년) 고종이 왕위에 오르자 그 해 12월 9일 여흥부대부인으로 봉작되었다.

1866년 봄 왕비를 간택할 즈음, 대원군에게 친가의 숙항(叔行)이 되는 여성부원군(驪城府院君) 민치록(閔致祿)의 딸을 천거하였다. 대원군은 민치록 내외가 이미 고인이 되었고, 특히 처남인 민승호가 민치록의 양자로 들어가 대를 잇고 있었기 때문에 외척에 대한 세도정치는 없을 것이라고 판단, 그 해 3월 20일 책비례(冊妃禮)를 거행하였다.

그러나 대원군의 예상은 빗나가, 민비(閔妃)를 비롯한 척족세력은 대원군의 정적으로 발전하였고, 여기에 더하여 한말 정국을 한치 앞도 내다볼 수 없을 만큼 혼란스럽게 하는 결과를 낳았다. 부대부인 민씨는 일찍이 천주교에 귀의하였는데, 고종의 유모인 박마르타도 세례명이 말해 주듯 천주교 신자였다고 한다. 이러한 연유로 고종 초기 프랑스 선교사와 천주교도의 힘을 빌려 거아책(拒俄策)을 실천에 옮기려 했으나 실패하였다.

1896년 10월에 영세를 받았다고 알려진다. 국왕의 생모로서 영화를 누릴 수 있는 처지였으나 대원군과 민씨 척족 사이에 끊임없이 정쟁이 일어나고, 두 동생 민승호·민겸호도 정쟁에 희생되었을 뿐만 아니라, 부군인 대원군도 여러 번 정치적인 곤욕을 치러 불행한 생애였다고 할 수 있다.

참고문헌

『승정원일기(承政院日記)』
『고종시대사』 1∼4(국사편찬위원회, 1967∼1970)
• 항목 내용은 해당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