왕조 ()

목차
고대사
인물
초기국가시대 한나라의 통치에 저항한 낙랑지역의 토착 호족.
인물/전통 인물
성별
남성
출생 연도
미상
사망 연도
30년
출생지
미상
주요 관직
대장군낙랑태수(大將軍樂浪太守)
목차
정의
초기국가시대 한나라의 통치에 저항한 낙랑지역의 토착 호족.
내용

한나라가 낙랑군을 통치하는 데에는 본국의 국내정세와 낙랑 토착세력의 움직임에 직접적인 영향을 받았다. 당시 한나라에서는 외척세력출신의 왕망(王莽)이 등장하여 왕위를 찬탈, 신(新)나라를 건국하였고, 또 왕망이 타도된 직후에도 적미적(赤眉賊)의 난은 평정되지 않았으며, 지방세력의 할거는 여전하였다.

이러한 중국의 혼란을 틈타서 낙랑지역의 토착 호족인 왕조는 서기 23년에 낙랑태수 유헌(劉憲)을 살해하고 스스로 ‘대장군낙랑태수(大將軍樂浪太守)’를 칭하였다. 그를 중심으로 낙랑군 통치에 반대하는 토착 주민들의 반항운동은 7년간이나 계속되었다.

30년에 후한의 광무제(光武帝)가 새로 파견한 낙랑태수 왕준(王遵)은 반항운동을 진압하기 위하여 군대를 이끌고 요동에 이르렀다. 이 때 왕준에게 협력하는 토착 한인(漢人)인 군삼로(郡三老) 굉(閎)과 군결조리(郡決曹吏) 양읍(楊邑) 등에게 살해당하였다. 그리고 왕준이 부임하게 되자 토착 주민들의 반항은 평정되었다.

그러나 낙랑군은 왕조의 난을 계기로 동부도위(東部都尉)를 폐지하여 영동의 7개현은 옥저 및 예맥의 대군장(大君長)을 현후(縣侯)로 삼아 자치를 허가하였다.

참고문헌

『후한서(後漢書)』
『한국사강좌(韓國史講座) Ⅰ-고대편(古代篇)-』(이기백·이기동, 일조각, 1982)
• 본 항목의 내용은 관계 분야 전문가의 추천을 거쳐 선정된 집필자의 학술적 견해로, 한국학중앙연구원의 공식 입장과 다를 수 있습니다.
• 사실과 다른 내용, 주관적 서술 문제 등이 제기된 경우 사실 확인 및 보완 등을 위해 해당 항목 서비스가 임시 중단될 수 있습니다.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은 공공저작물로서 공공누리 제도에 따라 이용 가능합니다. 백과사전 내용 중 글을 인용하고자 할 때는
   '[출처: 항목명 - 한국민족문화대백과사전]'과 같이 출처 표기를 하여야 합니다.
• 단, 미디어 자료는 자유 이용 가능한 자료에 개별적으로 공공누리 표시를 부착하고 있으므로, 이를 확인하신 후 이용하시기 바랍니다.
미디어ID
저작권
촬영지
주제어
사진크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