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경주인왕리고분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경주인왕리고분군(慶州仁旺里古墳群)

    선사문화문화재 | 유적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돌무지덧널무덤·돌널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   사적.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경주인왕리고분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경상북도 경주시에 있는 삼국시대 신라의 돌무지덧널무덤·돌널무덤 등이 발굴된 무덤군.사적.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본래 사적 제42호로 지정되어 있었으나 2011년 7월 28일에 경주노동리고분군(사적 제38호), 경주노서리고분군(사적 제39호), 경주황남리고분군(사적 제40호), 경주황오리고분군(사적 제41호)과 더불어 사적 제512호 경주 대릉원 일원으로 재지정되었다.
    일제강점기까지는 지상에 10여 기의 고분이 밀집되어 있었는데, 경주고분군 가운데 황남동이나 노동동·노서동 일대에 분포된 대형고분들보다는 규모가 훨씬 작았다. 지금은 모두 파괴되거나 도굴되어 없어지고 1기만 남아 있다.
    1969년에 제19호분과 제20호분, 1973년에 제149호분이 발굴조사 되었으며, 1977년에는 이 고분군의 지하에서 20여 기의 소형고분이 발견되어 조사되었다. 이 고분군에서 조사된 고분은 대부분 경주고분군에 일반적인 삼국시대 신라 특유의 돌무지덧널무덤[積石木槨墳]이지만 지하에서 발견된 소형고분들 가운데에는 돌널무덤[石槨墓]과 독무덤[甕棺墓]도 다수 포함되어 있었다.
    발굴조사된 고분에서는 금동관·금귀걸이·은제허리띠 등의 꾸미개, 말갖춤, 은판으로 장식된 긴칼 등의 껴묻거리가 출토되었다. 또한 이 고분군의 지하에서는 경주에 돌무지덧널무덤이 출현하기 이전의 덧널무덤[土壙木槨墓]도 발견되고 있어 주목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경주인왕동 19·20호고분발굴보고  (엄영식·황용혼, 경희대학교박물관, 1974)

    • 「경주인왕동고분발굴조사」(이은창,『한국고고학연보』5,1978)

    • 「경주인왕동제149호고분발굴조사보고」(진홍섭·김화영,『경주지구고분발굴조사보고서』1,1975)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최병현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