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구미위원부(歐美委員部)

근대사단체

 1919년 미국 워싱턴에서 설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외교담당 기관.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구미위원부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919년 미국 워싱턴에서 설립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외교담당 기관.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공식 명칭은 구미주차한국위원회(歐美駐箚韓國委員會, Korean Commison to America and Europr)이다.
1919년 5월 대한민국임시정부 국무총리였던 이승만(李承晩)은, 한성정부(漢城政府)의 집정관총재(執政官總裁) 자격으로 워싱턴에 집정관총재사무소를 설치, 대미외교 업무를 수행하였다.
같은 해 9월 각지의 정부를 흡수 통합한 대한민국임시정부가 수립되면서 대통령으로 선임되자, 같은 달 프랑스 파리에 설치되었던 주파리위원부와 필라델피아에 설치되었던 대한민국통신부를 통합, 구미위원부를 조직하였다.
영역닫기영역열기기능과 역할
업무는 김규식(金奎植)·이대위(李大偉)·임병직(林炳稷) 등이 맡아서 처리했으며, 고문으로는 미국인 돌프(Dolph,F.A.)·스테거(Staggers,J.W.)·윌리엄스(Williams,J.J.)가 위촉되었다. 설립 초기에는 미국 행정부를 상대로 대한민국임시정부의 합법성을 인정받기 위해 주력했으나, 미국 행정부의 냉담으로 전혀 성과를 거둘 수 없었다.
이에 따라 미국 시민들을 상대로 한국 문제를 인식시켜 여론을 환기시키는 방향으로 목표를 바꾸고, 일제의 야만적인 학정을 폭로하고 미국 시민 중 동조자를 얻는 활동을 시작하였다.
이에 따라 3·1운동 당시 일본의 야만적 행동을 세계에 널리 알리는 한편, 수많은 책자를 발간하고 강연회·연설회 등의 활동을 전개하였다.
이와 같은 활동으로 한국의 독립 문제가 세계에 여론화되는 한편, 미국 국회에 네 차례에 걸쳐 의제로 상정되어 격렬한 논의가 벌어졌다.
또한 미국 사회의 지도층 인사들을 중심으로 한국의 독립을 후원하기 위한 한국친우회가 결성되기도 하였다. 여기에 힘입어 1921년에는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태평양회의에서 활발하게 외교 활동을 전개하였다.
그러나 대한민국임시정부의 적법한 절차 없이 이승만이 자의로 설치하고 독단으로 운영하여 대한민국임시정부와 알력이 잦았다.
더욱이 이승만이 대통령직을 사임한 이후에도 계속해서 대한민국임시정부 외교 업무를 수행, 그 부당성이 노출되었다. 1925년 4월 대한민국임시정부에 의해 폐지가 결정되었으나, 이승만에 의해 계속 존속되다 1928년 재정난으로 문을 닫았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독립신문(獨立新聞)』 (상해판)

  • 『한미수교(韓美修交)100년사(年史)』 ( 국제역사학회의한국위원회 ,1982)

  • 『한국독립운동사(韓國獨立運動史)』 3(국사편찬위원회,1969)

  • 『재미한인오십년사(在美韓人五十年史)』 ( 김원용 ,1959)

  • 「1919∼1922 구미주차한국위원회(歐美駐箚韓國委員會)의 초기조직(初期組織)과 활동(活動)」 ( 고정휴 ,『역사학보(歷史學報)』 제134·135합집,1992)

  • 英米ニ於ケル朝鮮人ノ不穩運動  (朝鮮情報委員會, 1923)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신재홍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