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난승(難勝)

고대사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김유신이 삼국통일에 뜻을 품고 석굴에 들어가 기원할 때 나타난 선인(仙人).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난승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고대사
유형
인물
성격
선인(仙人)
출생일
미상
사망일
미상
시대
고대-삼국-신라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김유신이 삼국통일에 뜻을 품고 석굴에 들어가 기원할 때 나타난 선인(仙人).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활동사항
김유신(金庾信)이 삼국통일의 뜻을 품고 중악(中嶽)의 석굴(石窟)에 들어가서 기도할 때 나타난 노인이다.
『삼국사기(三國史記)』김유신전에 의하면 611년(진평왕 33) 김유신이 17세 되던 해에 삼국통일의 큰 뜻을 품고 중악석굴에 들어가서 재계(齋戒)하고 하늘에 고하여 맹세하기를 4일간 하니, 한 노인이 나타나서 말하기를 “내 이름은 난승(難勝)인데 그대가 아직 어린 나이로 삼국을 통일하고자 하니 장한 일이로다.”고 하고, 비법을 전해주며 “삼가 망녕되이 전하지 말라. 만약 부당하게 이 법을 쓰면 도리어 재앙을 당할 것이니라.”하고 자취를 감추었다고 한다.
『삼국사기』에서는 난승을 도가적 신선상(道家的神仙像)으로 묘사하고 있으나, 그 유적은 불교적인 것이므로 선교적 사상(仙敎的思想)과 불교적 사상이 혼융된 표상으로서 난승을 생각할 수 있다.
그리고 김유신의 이러한 기원정신(祈願精神)은 그의 일생을 통하여 어려운 고비에 처할 때마다 인력(人力)을 다한 뒤에 신불(神佛)의 가호를 기원하고 있음을 볼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정중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