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문소만록

구비문학문헌

 1595년(선조 28) 윤선각(尹先覺)이 지은 만필집(漫筆集).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문소만록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문소만록
이칭
문소만필(聞韶漫筆)
분야
구비문학
유형
문헌
성격
만필집
편저자
윤국형(尹國馨)
제작시기
1595년
권수
1권, 2권
소장처
규장각 도서
시대
조선-후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595년(선조 28) 윤선각(尹先覺)이 지은 만필집(漫筆集).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필사본. 이긍익(李肯翊)의 『연려실기술』 별집 야사서목(野史書目)에는 서명이 ‘문소만필(聞韶漫筆)’로 되어 있다. ‘문소’란 경상북도 의성의 별칭으로 저자의 선향이며 이 책을 쓴 곳이기도 하다.
이 책의 판본으로는 『대동야승』 권55 및 『패림(稗林)』 제6집, 『한고관외사(寒皐觀外史)』 권33·34, 『광사(廣史)』 제9집 소수본(所收本)이 알려지고 있다. 이 중 『대동야승』본은 단권이고, 『패림』과 『한고관외사』·『광사』본은 2권으로 되어 있다.
『광사』본은 1923년의 일본관동대진재(日本關東大震災) 때 불타 버렸으며, 김려(金鑢)의 정사발(淨寫跋)에 의하면, “전에 1권이었던 것을 이제 나누어 2권으로 한다(舊爲壹卷今分爲二卷).”고 되어 있으며, 그 내용도 『대동야승』본과 같다고 한다.
『패림』본 역시 2권으로 나누어져 있어, 상권은 임진왜란 때 영규(靈圭)의 승병 활동에 관한 이야기로 끝나고, 하권은 임진왜란 후의 참상에 관한 서술로 시작되고 있는데, 전체 내용은 『대동야승』본과 똑같다. 단, 이 『패림』본에는 주요 인물들에 대한 할주(割註)가 붙어 있다.
이 책의 서술 연대는 본문 가운데 여러 번 나타나는 ‘금년(今年) 운운’하는 말로써 미루어 알 수 있다.
가령, 저자가 금년의 일이라고 기록하고 있는 것 중, ‘봉용절사신(奉龍節使臣)’의 접대를 둘러싼 한중 양국의 외교적 갈등은 『선조실록』 28년 4월 무오조(戊午條)에서 확인되고, ‘존호삭제(尊號削除)’ 문제는 위의 7월 기축조(己丑條)에서 확인되므로, 이 책은 1595년(선조 28)에 지어진 것임이 분명하다.
이 책의 내용은 저자의 가족에 관한 이야기를 비롯하여 임진왜란을 전후한 체험 및 교우 이야기가 주종을 이루고 있으며, 그 밖에도 복식·풍속·예법에 관한 서술이나 을사사화나 기축년옥사(鄭汝立謀反事件)와 같은 역사적 사건들도 눈에 띈다.
저자는 이 책의 추록(追錄)으로 『갑진만필(甲辰漫筆)』도 지었는데, 이 역시 『대동야승』과 『패림』에 수록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국역대동야승(國譯大東野乘)』 XIV(민족문화추진회,1975)

  • 『패림(稗林)』 6(탐구당,1969)

  • 『古鮮冊譜』 ( 前間恭作 ,東洋文庫,1944∼1957)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보통 小字인 國馨으로 널리 알려져 있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조희웅
영역닫기영역열기 관련 멀티미디어 (1)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