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반달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반달

    현대음악작품

     윤극영(尹克榮) 작사·작곡의 동요.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반달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현대음악
    유형
    작품
    성격
    동요
    창작년도
    1924년
    작가
    윤극영
    시대
    근대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윤극영(尹克榮) 작사·작곡의 동요.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924년에 발표되었다. 우리나라 창작동요의 효시가 되는 노래로서 가사의 1절은 다음과 같다.
    푸른하늘 은하수 하얀 쪽배엔
    계수나무 한나무 토끼 한마리
    돛대도 아니달고 삿대도 없이
    가기도 잘도 간다 서쪽나라로.
    8분의 6박자의 서정동요이다. 방정환(方定煥)이 제창한 어린이문화운동이 1923년 색동회에 의하여 펼쳐지게 되자 윤극영은 색동회의 일원이 되어 나라를 빼앗긴 어린이들에게 “아름다운 꿈과 용기와 희망을 주는 동요를 부르게 하자.”고 주장하였다.
    당시만 하여도 젊은이·어린이 구분 없이 창가를 부르던 것을, 어린이의 생활감정과 정서에 맞는 창작동요를 지어보자고 하여 노래단체 ‘따리아회’를 조직하였다. 여기에서 동요를 작곡하고 어린이들을 모아서 노래도 가르치게 되었다.
    「반달」을 비롯하여 「설날」·「고드름」·「귀뚜라미」·「따오기」 등 수많은 동요가 이때 작곡되었다. 「반달」의 가사 2절의 끝부분에 “……샛별이 등대란다 길을 찾아라.”는 노랫말이 시사하는 것처럼 일제강점기의 불행한 어린이들에게 꿈과 용기와 희망을 비쳐주는 뜻있는 동요임을 알 수 있다.
    이 노래는 일제강점기에 어린이뿐만 아니라 남녀노소가 모두 즐겨 부르던 동요로서 오늘날에도 잊혀지지 않는 민족의 노래로 남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한용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