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법주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법주(法酒)

    식생활물품

     쌀과 누룩을 주원료로 하여 덧술하여 빚는 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법주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쌀과 누룩을 주원료로 하여 덧술하여 빚는 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려시대부터 있었던 술로 『고려도경』·『고려사』 등의 문헌에 보이고 있는데, 멥쌀을 주원료로 하여 일정한 처방으로 빚어 종묘제사 등 나라의 의식에 사용되던 관용주를 일컫던 것으로 추측된다.
    그 뒤 정확한 연대는 알 수 없으나 사찰 주변에서 빚어지고 있는 술도 법주라고 하게 되었다. 특히 경주 지방의 법주가 유명한데, 이것은 경주 계림의 최씨댁 가양주로 그 제법은 비전으로 며느리에게만 전해져온다.
    만드는 법은 찹쌀 한말로 무른 떡을 만들고 누룩을 섞어 술밑을 빚은 뒤, 일정기간을 두고 쌀 아홉말을 쪄서 덧술하여 20일간 발효시킨 다음, 지하실에서 100일간 숙성시킨다. 물은 최씨마을에 있는 좋은 수질의 물을 끓여서 식힌 것을 쓴다고 한다.
    또 경주 지방에서는 술밥과 누룩·국화·솔잎을 넣어 100일 동안 익혀 두었다가 걸러 마시는 술을 법주라고도 한다. 그 뒤 우리 나라를 대표하는 전통주의 필요성이 거론되어 1973년 국세청에서 명약주를 신설하게 되었다.
    원료는 멥쌀과 누룩 등을 사용하고 오미자·구기자·산수유 등의 식물약재를 넣어 함께 발효시켜 제조한다. 이러한 명약주의 상품명이 법주로 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고려도경(高麗圖經)

    • 『한국식품사회사(韓國食品社會史)』 ( 이성우 ,교문사,1984)

    • 『한국(韓國)의 명주(銘酒)』 ( 유태종 ,중앙일보사,1978)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유태종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