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빈대떡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빈대떡

    식생활물품

     녹두를 맷돌에 갈아서 전병처럼 부쳐 만든 음식.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빈대떡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녹두를 맷돌에 갈아서 전병처럼 부쳐 만든 음식.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빈자떡이라고도 한다. 빈대떡이라는 명칭은 병자병(餠子餠)이 세월이 흐르는 동안에 빈자떡이 되고 다시 빈대떡으로 불리게 된 것으로 추정한다. ≪조선상식 朝鮮常識≫에서는 빈자떡의 어원이 중국음의 빙자(餠飣)에서 온 듯하다고 하였다.
    이 음식의 유래에 관하여는 본디 제사상이나 교자상에 기름에 지진 고기를 높이 쌓을 때 밑받침용으로 썼는데 그 뒤 가난한 사람을 위한 먹음직스러운 독립된 요리가 되어 빈자(貧者)떡이 되었다는 설과, 정동(貞洞)을 빈대가 많다고 하여 빈대골이라 하였는데 이곳에는 빈자떡 장수가 많아 빈대떡이 되었다는 설이 있다.
    조선시대에는 흉년이 들면 당시의 세도가에서 이를 만들어 남대문 밖에 모인 유랑민들에게 “어느 집의 적선이오.” 하면서 던져주었다고 한다. ≪규곤시의방 閨壼是議方≫·≪규합총서 閨閤叢書≫에 수록된 빈대떡 제법을 보면 지금처럼 찬물(饌物)주 01)에 가까운 것이 아니고 전병(煎餠)의 일종이었다.
    ≪규곤시의방≫에서는 거피한 녹두를 가루내어 되직하게 반죽하여 번철의 기름이 뜨거워지면 조금씩 떠놓고 그 위에 거피하여 꿀로 반죽한 팥소를 놓고 그 위를 다시 녹두반죽으로 덮어 지진다고 하였고, ≪규합총서≫에서는 같은 방법이지만 위에 잣을 박고 대추를 사면에 박아 꽃전모양으로 만든다고 하였다.
    지금의 빈대떡은 달고 화려하며 향기로운 떡이 아니라 소금으로 간을 맞추고 팥소 대신 고기·채소 등을 섞어 만드는 음식이 되었다. 특히, 평안도의 빈대떡은 그곳 명물 음식의 하나로 지금 서울의 빈대떡에 비하여 크기가 3배나 되고 두께도 2배가 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반찬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순자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