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사다함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사다함(斯多含)

    고대사인물

     삼국시대 신라의 귀담비장을 역임한 화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사다함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삼국시대 신라의 귀담비장을 역임한 화랑.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내물왕의 7대손이며, 급찬(級飡) 구리지(仇梨知)의 아들이다. 진골 출신으로 풍채가 청수(淸秀)하고 지기(志氣)가 방정(方正)하였다. 화랑으로 추대되어 1,000여명의 낭도를 거느렸으며, 562년(진흥왕 23) 9월 이사부(異斯夫)가 대가야를 정벌할 때 십오륙세의 어린 나이로 종군을 신청하였다.
    귀당비장(貴幢裨將)으로 출정, 기병 5,000을 거느리고 국경선에 있는 적군의 성문인 전단량(旃檀梁)을 기습하여 대가야를 멸망시키는 데 큰 공을 세웠다. 그 공으로 왕에게서 가야인 포로 300명(혹은 200명)을 노비로 하사받았으나 모두 놓아주었다.
    다시 왕으로부터 전지를 하사받았으나 사양하다가 왕이 이를 억지로 권하므로 어쩔 수 없이 알천(閼川)의 불모지만 받았다. 그는 어려서부터 무관랑(武官郎)과 우정을 맺어 사우(死友)를 약속하였는데, 무관랑이 병사하자 7일간을 통곡하다가 17세로 죽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6년)
    이기동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