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승호리철교차단작전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승호리철교차단작전(勝湖里鐵橋遮斷作戰)

    국방사건

     6·25전쟁중인 1952년 공군이 북한 평양의 승호리철교를 폭파한 작전.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승호리철교차단작전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6·25전쟁중인 1952년 공군이 북한 평양의 승호리철교를 폭파한 작전.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승호리철교는 평양 동쪽 10㎞ 지점의 대동강지류에 설치된 것으로 전쟁기간 중 북한공산군이 중동부전선으로 군수물자를 수송하는 데 요충지가 되고 있었다.
    따라서 당연히 유엔공군의 항공목표가 되었으며 이를 폭파하려고 500회 이상 출격했으나 위장은폐로 성공하지 못했다. 이에 따라 이 작전수행임무가 한국공군에 넘겨졌으며 당시 한국공군으로서는 이 철교를 파괴할만한 전투역량이 부족했음에도 불구하고 우리 손으로 폭파시키겠다는 신념에서 작전수행에 나서게 되었다.
    1952년 1월 12일김두만(金斗萬)소령을 편대장으로 한 F-51전폭기 5대가 첫 출격을 하고 같은날 오후윤응렬(尹應烈)대위가 이끄는 3대가 출격하였다. 그러나 두번의 출격에서 모두 폭탄을 투하했으나 실패하였다.
    작전책임자인 제1전투비행단의 김신(金信)대령은 이 실패가 미공군 전술교리에 따른 고공투하 때문이라고 결론짓고 초저공침투공격법을 쓰기로 방침을 세웠다. 이 방침에 따라 1월 15일 2개 편대 6대의 전폭기가 출격하여 철교중앙의 경간(徑間) 2개를 폭파시킴으로써 작전을 성공시켰다.
    이 출격에는 제1편대장 옥만호(玉滿鎬)대위, 2번기 유치곤(劉致坤)대위, 3번기 박재호(朴在浩)대위 그리고 제2편대장 윤응렬대위, 2번기 정주량(鄭周良)대위, 3번기 장성태(張星太)대위가 참가하였으며 이로써 한국공군의 독자적인 작전능력을 과시하게 되었다. 또한 이 철교의 차단으로 북한공산군의 물자수송은 막대한 지장을 받게 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정영섭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