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신성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신성(新城)

    인문지리지명

     중국 랴오닝성(遼寧省) 푸순(撫順) 동북쪽 북관산(北冠山) 위에 있었던 고구려 때의 성(城).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신성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분야
    인문지리
    유형
    지명
    성격
    성(城)
    소재지
    중국 랴오닝성(遼寧省) 푸순(撫順)
    시대
    고대-삼국-고구려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중국 랴오닝성(遼寧省) 푸순(撫順) 동북쪽 북관산(北冠山) 위에 있었던 고구려 때의 성(城).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삼국사기』에는 276년(서천왕 7) 왕이 이곳을 순시하였다고 한다. 봉상왕 때 모용외(慕容廆)가 변경을 침입하자 국상(國相)인 창조리(倉助利)의 건의를 받아들여 고노자(高奴子)를 신성의 태수로 삼아 이를 방어하게 하였다. 고국원왕 때 신성의 북쪽을 수축하였으며, 339년(고국원왕 9) 연나라 왕이 침입한 적이 있었으나 고국원왕이 성을 다시 튼튼히 쌓은 뒤 환도하였다고 한다.
    신성은 당나라가 고구려를 침입하였을 때 항복하지 않은 11개 성의 하나였으나 667년(보장왕 26) 9월 당나라 장수 이적(李勣)에게 함락되었다. 당나라는 안동도호부(安東都護府)를 봉천에서 이곳으로 옮겨와 설치하고 옛 고구려영토를 관할하게 하였다.
    『삼국사기』에는 백제의 부여융(扶餘隆)을 이곳에 데려와 안동도호부를 다스리게 하였다고 한다. 부여융이 죽은 뒤에는 이곳이 발해·말갈 등 여러 나라에 점령되어 이곳에 설치하였던 신성주(新城州)도 함께 없어졌다고 한다.
    중국의 사서(史書)에는 신성이 동북방면의 요충지로 군사상 중요한 곳이라 하였고, 고구려도 이곳이 국도와 연결되는 국방상의 요해지로 중요시하던 곳이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원경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