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옥고(玉沽)

조선시대사인물

 조선전기 황해도문민질고사, 봉상시소윤, 장령 등을 역임한 문신.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옥고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전기 황해도문민질고사, 봉상시소윤, 장령 등을 역임한 문신.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의령(宜寧). 자는 대수(待售), 호는 응계(凝溪). 증조는 옥전백(玉全伯)이고, 할아버지는 옥안덕(玉安德)이며, 아버지는 옥사미(玉斯美)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길재(吉再)의 문하에서 수학하였으며, 생원시를 거쳐 1399년(정종 1) 식년문과에 동진사(同進士)로 급제하였다. 그 뒤 성균관의 학유(學諭)·학정(學正)·박사·전적(典籍)과 안동부통판(安東府通判) 등을 거쳐, 1408년(태종 8) 경에 지대구군사(知大丘郡事)로 파견되었다.
1420년(세종 2) 집현전의 설치와 함께 재행이 있다 하여 교리(校理)에 선보(選補)주 01)되었으며, 정언(正言)·예조정랑, 황해도문민질고사(黃海道問民疾苦使), 봉상시소윤(奉常寺少尹), 장령(掌令) 등을 역임하고 대구에 은거하였다.
성품이 청렴결백할 뿐만 아니라, 총명한 자질로 학문에 힘써 명망이 높았다. 청백리에 녹선되었으며, 안동의 묵계서원(默溪書院)에 제향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선발되어 제수됨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한충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