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장경세(張經世)

한문학인물

 조선시대 「정부사」, 「상사곡」, 『사촌집』 등을 저술한 문인.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장경세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이칭
겸선(兼善), 사촌(沙村)
분야
한문학
유형
인물
성격
문인
성별
출생일
1547년
사망일
1615년
본관
흥성
시대
조선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정부사」, 「상사곡」, 『사촌집』 등을 저술한 문인.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본관은 흥성(興城, 興德). 자는 겸선(兼善). 호는 사촌(沙村). 남원 출생.
아버지는 정랑 장건(張健)이며, 어머니는 양공건(楊公健)의 딸이다. 종부(從父)인 장급(張伋)에게 입양됐다.
영역닫기영역열기생애 및 활동사항
재질이 총명하여 5, 6세에 벌써 글을 해독할 줄 알았다고 전한다. 특별한 스승이 없이 가정의 교육을 통해 성장했다. 경전과 역사서에 두루 밝았고 문장에 있어서는 당송팔가(唐宋八家 : 한유·유종원·구양수·소순·소식·소철·증공·왕안석)을 모범으로 삼았다. 성리학에 조예가 깊어 일가를 이루었다.
바른 생활과 뛰어난 문장으로 이름을 알렸던 노진(盧禛)을 비롯하여 김복흥(金復興)·양사형(楊士衡)·최상중(崔尙重) 등과 돈독한 관계를 쌓았다.
1585년(선조 18) 생원이 되고, 1589년(선조 22) 43세로서 증광문과(增廣文科)에 병과로 급제한 뒤, 교서관저작을 거쳐 1593년(선조 26)공주제독관을 지냈으며 얼마 뒤에 승문원박사를 역임했다. 이어 공조·예조의 좌랑을 거쳐 전라도도사로 부임했다가 1602년(선조 35)에는 노모를 모시기 위하여 금구현령을 자청했다. 이듬해에 관직을 그만두고 시문을 즐기며 여생을 보냈다.
작품으로 「정부사(征婦詞)」·「상사곡(相思曲)」 등을 남겨 후세에 문명을 떨치기도 했다. 특히, 광해군 때 지은 「유선사(遊仙詞)」나 이황(李滉)의 「도산육곡(陶山六曲)」을 모방하여 국한문으로 쓴 「강호연군가(江湖戀君歌)」는 그의 나라를 걱정하고 임금에게 충성하려는 마음과 주자학을 숭상하는 사상이 잘 드러난 작품이다. 저서로 『사촌집(沙村集)』이 있다. 남원의 주암서원(舟巖書院)에 제향됐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7년)
김동주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