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전고종갓(傳高宗─)

의생활문화재 | 유물

 조선 말기 고종이 쓰던 것으로 전해지는 갓.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전고종갓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 말기 고종이 쓰던 것으로 전해지는 갓.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조선 말기 고종이 쓰던 것으로 전해져 앞에 ‘전(傳)’자를 넣어 명명된 갓 1점이다. 일반인들의 갓은 흑립(黑笠)이라고도 하며, 왕이나 왕세자의 경우에는 두면(頭冕)이라 하였다. 마미(馬尾)주 01)로 되어 있으면 재료명까지 추가하여 ‘마미두면’ 또는 ‘마미립(馬尾笠)’이라 표기되기도 하였다. 1979년 1월 23일 중요민속자료 제45호로 지정되어 현재 세종대학교박물관에 소장되어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고종이 착용하였다고 전해지는 점과 그 기법이 정교한 것으로 미루어 진사립(眞絲笠)으로 보인다. 진사립이란 머리카락보다 더 가는 죽사(竹絲)를 재료로 하여 대우와 양태를 네 겹으로 엮고 그 위에 중국산 촉사를 한 올 한 올 입혀 옻칠한 갓으로 극상품에 속한다.
갓 모자의 정수리 부분에는 날개를 활짝 펴고 중앙을 향하여 있는 네 마리의 박쥐무늬와 네 개의 구름무늬가 조합되어 있는데, 이것은 그리거나 새긴 것이 아니고 죽사를 촘촘히 짜서 만든 것이다. 양태와 대우 이음부분의 은각 부분에도 박쥐무늬가 들어가 있는데 정수리 부분의 것보다 작아 눈에 잘 띄지 않는다. 갓의 크기는 총지름 31.5㎝, 양태 너비 8㎝, 중앙지름 15.5㎝, 모정 높이와 지름 각 13㎝, 은각 너비 1.0㎝이다.
갓끈[纓子]으로는 밀화를 사용하였는데, 대롱 모양의 밀화가 양쪽에 6개씩 12개가, 그 사이사이에는 작은 원형의 밀화가 양쪽에 5개씩 10개가 끼워져 있으며, 중앙에는 바퀴모양의 커다란 밀화덩이를 배치하여 중심을 잡아 주었다. 밀화 갓끈의 길이는 총 68㎝이며, 중앙의 밀화덩이 지름은 3.6㎝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의의와 평가
갓 형태의 모자는 세계에서 유일한 것으로 예술적·실용적 가치가 인정되어 우리나라를 대표하는 모자로 세계적으로 인정받을 수 있는 귀중한 자료이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 『문화재대관 -중요민속자료 2 복식자수편-』 (문화재청,2006)

  • 『문화재대관(文化財大觀) -중요민속자료편(重要民俗資料篇) 하(下)-』 (문화재관리국,1986)

  • 「조선시대(朝鮮時代) 립(笠)(흑립(黑笠)의 조형성(造形性)에 관(關)한 연구(硏究)」 ( 박형박 ,홍익대학교대학원석사학위논문,2006)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말총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고복남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