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초요기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초요기(招搖旗)

    조선시대사유물

     조선시대 각 군영에서 신호용으로 사용하던 대형 기치.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초요기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각 군영에서 신호용으로 사용하던 대형 기치.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개설
    주로 국왕이 참여하는 대열병식 때 세우거나, 왕이 궁성 밖으로 행차할 때 어가의 앞에서 선도하게 하였다. 조선 중기 이후 사용되지 않던 것을 1778년(정조 2) 다시 규례를 정비하여 사용하도록 하였다.
    각 군영의 초요기는 기폭이 4방 6척, 깃대의 높이가 1장 9척이었고 영두(纓頭)ㆍ주락(珠絡)주 01)치미(雉尾)주 02) 등의 장식이 붙어 있었다. 바탕은 각 군영에 지정된 고유의 빛깔로 하였고, 언저리에는 오행상생(五行相生)의 색(이를테면 적색에는 청색, 백색에는 황색 등)으로 구름과 불꽃의 문양을 그렸다.
    기의 한가운데는 역시 상생의 색으로 칠성(七星)을 그렸는데, 경기감영의 초요기에만은 ‘畿輔(기보)’라고 새겼다.
    열병식 때에는 중앙에 훈련도감ㆍ용호영ㆍ기영, 좌편에 금위영, 우편에 어영청, 전면에 수어청, 후면에 총융청의 초요기를 세웠다. 이 기를 빙빙 돌리면 해당 군영의 대장이 달려오고, 휘두르면 본진으로 돌아가거나 계엄을 해제하며, 상하로 끄덕이면 대열이 행진하는 신호였다.
    총융청의 초요기는 원래 검은 바탕에 흰 언저리의 기치였으나 1795년수어청이 광주(廣州)로 이동한 뒤에는 단영(單營)이라 하여 바탕색을 황색으로 고치고 ‘摠營(총영)’이라는 글씨를 넣었다. 이로 미루어 다른 군영의 초요기에도 그 군영의 이름을 새겨 넣은 것으로 생각된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타는 말 머리의 꾸밈새
    주02
    꿩 꼬리 모양의 꾸밈새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영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