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갈수헌문집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갈수헌문집(渴睡軒文集)

    유교문헌

     조선후기 문신·학자 김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30년경에 간행한 시문집.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갈수헌문집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후기 문신·학자 김위의 시가와 산문을 엮어 1830년경에 간행한 시문집.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4권 2책. 목판본. 1830년경 6대손인 회진(晦鎭)이 편집, 간행하였다. 서문은 없으며, 권말에 회진의 발문이 있다. 경상북도 안동 간재종가(艮齋宗家)에 소장되어 있다.
    권1·2에 시·만사 215수, 소 1편, 서(書) 9편, 권3에 잡저 1편, 기 1편, 발 2편, 상량문 2편, 애사 1편, 제문 10편, 묘지명 10편, 묘갈명 4편, 행장 2편, 권4는 부록으로 가장 2편, 묘지명·묘갈명 각 1편, 만사 39수, 고유문 1편, 발 2편 등이 수록되어 있다.
    시는 대개 고적을 탐방하면서 느낀 감회를 읊은 것이 많다. 「동경회고시(東京懷古詩)」는 신라의 옛 서울 경주를 둘러보고 역사를 회고하며 영고성쇠가 덧없음을 한탄한 내용이다.
    소의 「사지평소(辭持平疏)」는 지평의 벼슬을 사직하며 올린 상소문으로, 간신들이 권세를 부려 나라의 정치가 흔들리고 있음을 간한 것이다.
    서(書)는 대개 안부편지인데, 그 중 「답조지평경안서(答趙持平景顔書)」는 주서를 천거함에 있어 자신의 의견을 개진한 내용으로, 당시 인선제도(人選制度)의 일단을 알 수 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원구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