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감옥서목차버튼
바로가기
내 검색어

    감옥서(監獄署)

    근대사제도

     1894년부터 1907년까지 감옥을 관장하던 관서.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감옥서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1894년부터 1907년까지 감옥을 관장하던 관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1894년 갑오경장 때 좌우포청을 합쳐 경무청(警務廳)을 설립하여 내무아문(內務衙門)에 소속시키고 경무사(警務使)로 하여금 감옥 사무를 관장하게 하는 동시에 종래의 전옥서(典獄署)를 감옥서로 개칭하고 「감옥규칙」을 새로이 제정하였다.
    처음에는 경무청의 감옥담당관리로 감금(監禁)·부감금·감수(監守)·감금서기 각 1인, 그리고 압뢰(押牢) 10인을 두었다. 1895년 4월 이를 고쳐 감옥서장(監獄署長), 감옥서기 2인, 간수장(看守長) 2인을 두었으며 동시에 각 지방에도 감옥서를 설치하였다.
    1898년 1월「감옥세칙」을 제정하고, 1900년에는 경무청을 경부(警部)로 독립시키고, 감옥서장으로 하여금 내부 대신의 명을 직접 받아 한성감옥을 관장하게 하고 간수장과 주사를 두었다. 1901년 경무청 제도로 복귀시키고 감옥서 의사 2인을 더 두었다.
    감옥서의 소관 사무는 ① 재감인(在監人) 출입명부·소원(訴願)·급여품·투입물(投入物)·소지품에 관한 사항 ② 재감인의 작업에 관한 사항 ③ 재감인의 계호(戒護)·서신·접견에 관한 사항 ④ 재감인의 행장(行狀)과 상벌에 관한 사항 ⑤ 범죄인의 형집행시의 비품용구에 관한 사항 ⑥ 문서의 편찬·보존·통계에 관한 사항 등이다. 이상과 같은 직제나 소관 사항 및 관제 용어는 모두 일본인 고문관의 관여 하에 입안된 것이었다.
    감옥에 관한 사무는 1907년 12월 칙령에 의하여 법부의 소관으로 옮겨지고, 지방에 있던 부·군의 감옥은 폐지되었다. 이 때 감옥서의 명칭은 ‘감옥’으로 바뀌고 직제도 전옥 9인, 간수장 54인, 감옥의 12인, 통역 9인, 간수와 여취체역(女取締役) 약간 명으로 개편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참고문헌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박병호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