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주메뉴 바로가기

(蓋)

조선시대사유물

 조선시대 왕·왕비·왕세자 등의 행차시에 사용된 의장기물(儀仗器物).   

확대하기축소하기프린트URL의견제시

트위터페이스북

의견제시
항목명
이메일올바른 형식의 이메일을 입력해 주세요.
의견
10자 이상 상세히 작성해 주세요.
첨부파일
의견제시 팝업 닫기
영역닫기영역열기 정의
조선시대 왕·왕비·왕세자 등의 행차시에 사용된 의장기물(儀仗器物).
키워드
영역닫기영역열기내용
대형 일산(日傘)으로서 홍개(紅蓋)와 청개(靑蓋)의 두 종류가 있었다. 고려시대에는 대산(大傘)이라 하여 역시 홍·청 두 종류가 있었다. 그 형태는 양산(陽繖)과 비슷한데, 나무 통(桶)에 대나무 살을 돌아가면서 설치하고 그 위에 홍초(紅綃)주 01) 혹은 청초(靑綃)의 덮개를 씌운 것이다.
덮개의 하단에는 첨(幨)주 02) 셋을 붙이고 용을 그렸으며, 덮개의 꼭대기에는 도금으로 장식하였다. 자루는 긴 대나무를 사용하였다. 이것은 왕·왕비·왕세자 등의 야외행차 때에 햇볕을 가리도록 고안된 것이었으나, 보통은 과(瓜)·부(斧)·정(旌)·선(扇) 등과 같이 의례적인 의장으로 사용되었다.
개는 행차 당사자의 신분과 행차의 규모에 따라 그 종류와 수효가 정해져 있었다. 즉, 왕의 대가의장(大駕儀仗)과 왕비의 의장에는 홍개·청개 각 둘, 왕의 법가(法駕) 및 소가의장에는 홍개 하나와 청개 둘, 왕세자의 의장에는 청개 둘만이 사용되었다.
이보다 크기가 작고 저사(紵絲)주 03)를 사용한 것을 ‘양산’이라 하였는데, 역시 홍·청 두 종류가 있었고 개와 함께 사용되었다.
영역닫기영역열기 주석
주01
붉은 비단
주02
휘장
주03
모시
영역닫기영역열기 집필자
집필 (1995년)
이영춘
페이지 상단으로 이동하기